“편의점에 다녀왔는데 눈물이 납니다”

편의점서 한도 초과로 과자 못 산 남매
사준다고 하니 누나는 ‘주방세제’ 골라
힘없는 목소리로 ‘감사합니다’ 전해

게티이미지뱅크.

편의점에서 우연히 마주친 남매가 돈이 없어 계산을 못하는 것을 보고 삼각김밥과 소시지, 과자 등 먹을 것 한 바구니를 사줬다는 훈훈한 사연이 공개됐다.

온라인커뮤니티 ‘클리앙’에는 지난 12일 ‘편의점에 다녀왔는데 눈물이 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11일 밤 11시쯤 맥주를 사러 편의점에 방문했다고 전했다. 그는 “슬리퍼를 신고 나왔는데 발등이 찢어지게 시린 날씨였다”고 글을 시작했다.

클리앙 게시글.

A씨에 따르면 그가 맥주를 계산하려는데 5~6세로 보이는 남자아이가 뛰어와 계산대에 과자를 올려놨다. A씨 앞에는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서 있었는데 편의점 직원이 과자 바코드를 찍고 금액을 말하자 “이건 비싸서 안 돼”라고 했다. 남자아이는 누나의 말을 듣고선 부피가 작아 보이는 과자를 다시 집어서 올려놨지만 역시 한도 초과였다. 누나는 일정 금액이 들어 있는 체크카드로 결제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A씨가 보니 남매가 고른 물건은 컵라면 2개와 소시지, 삼각김밥 1개였다. 그는 이사 오기 전 동네에서 비슷한 상황인 어린 자매를 도와줬던 것을 회상하며 남매에게 “아저씨가 먼저 계산하게 해주면 너희 먹고 싶은 것 전부 사줄게”라고 말했다. 이에 여자아이는 잠시 주춤하더니 뒤로 물러섰다. 그는 “먼저 계산하고 나니 두 아이가 나를 빤히 보고 있었다. 진짜 울컥했다”며 “남매는 패딩도 아닌 늦가을에나 입을 만한 외투를 입고 있었다”고 했다.

A씨는 “너희가 양보해줘서 아저씨가 선물하는 거야. 돈도 아저씨가 다 내줄 거야. 먹고 싶은 것 다 골라서 여기 담아봐 엄청 많이 골라도 돼”라고 했고 망설이던 남매는 물건을 고르기 시작했다. 그는 “그래 봐야 과자 2개 고르더라. 여자아이는 먹을 것 하나 고르지 않고 주방세제를 바구니에 넣더라”며 “그래서 제가 바구니에 과자, 라면, 소시지, 빵 등을 골라 담아 계산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여자아이는 힘없는 목소리로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인사를 했다.

그는 “아무것도 물어보지 않고 집 가는 척하다가 편의점 모퉁이에서 몰래 지켜봤다. 남매는 가로등 아래서 봉지 안을 휘저으며 뭐가 있나 보더라”며 “봉지 안을 보던 남동생이 고개를 들면서 씩 웃었다”고 전했다. 이어 “집에 걸어오는데 눈물이 주룩주룩 났다”며 “아이들에게 더 깊게 이것저것 묻는 게 상처가 될까 참았는데 지금은 사정을 알고 싶다”고 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사연에 많은 공감을 보내며 A씨의 행동을 칭찬했다. 누리꾼들은 ‘아이들이 추운 날씨에 굶지 않았으면 좋겠다’ ‘여자아이가 주방세제를 샀다는 게 너무 마음이 아프다. 벌써 어른이 된 것이다’ ‘나이가 들었는지 눈물만 나온다’ ‘주방세제 부분에서 눈물이 터졌다’ ‘나도 이런 일이 있으면 꼭 베풀 거다’ ‘아직도 굶는 아이들이 많이 있구나’ ‘코로나 때문에 더 생활이 어려울 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