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세 할머니도 반했다…‘옷소매’ 작가에 손편지 쓴 사연

MBC 드라마 시청자 게시판 캡처.

“오랜만에 무어라고 표현 못 할 정도로 설렜습니다…친구들은 20대로 돌아간 것 아니냐고 놀립니다.”

75세 할머니가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을 향한 팬심을 손편지로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일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시청자 게시판에 “정해리 작가님이 꼭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스럽게 써 내려간 손편지 사진이었다.

자신을 서울 송파구에 사는 75세 할머니라고 소개한 시청자는 “‘옷소매 붉은 끝동’ 장면마다 내 마음이 동요되어 오랜만에 무어라고 표현을 못 할 정도로 설렜다”면서 “어느 날은 드라마를 보고 하루 종일 설렘에 빠져 지낼 때도 있었다”고 시청 당시의 설레였던 검증을 표현했다.

이어 “주위의 친구들은 20대라고 돌아간 것 아니냐고 놀리기도 했다”며 “내 마음이 왜 이럴까 싶어 드라마가 빨리 끝났으면 싶을 때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나도 가끔 식탁에 앉아 시를 쓰기도 하고 책 읽는 것도 좋아한다”면서 “작가님, 그동안 행복하였고 이런 설레는 마음을 갖게 해주셔서 고맙다.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한다”며 정 작가를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MBC 드라마 시청자 게시판 캡처.

이에 게시판 관리자는 “보내주신 편지를 작가님께 전달 드렸더니 정해리 작가가 손편지에 몹시 감동했고 격려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전해달라고 하셨다”고 화답했다.

해당 편지를 본 또 다른 시청자는 “나만 이상한 게 아니었다. 75세 어르신도 이리 설레하시고 가슴 아파하셨다니. 저 또한 아직까지 옷소매와 함께 하루를 시작하고 하루를 끝내고 있다”며 드라마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왕세손 이산(이준호)과 궁녀 성덕임(이세영)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시청률 15%를 넘기며 뜨거운 호평 속에 지난 1일 막을 내렸다.

MBC 미니시리즈 '옷소매 붉은 끝동'의 배우 이세영과 이준호가 지난해 12월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21 MBC 연기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지난해 연말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연기상(이준호·이세영), 베스트커플상, 공로상(이덕화), 작가상(정해리), 올해의 드라마상 등 8관왕에 올랐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