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中 감시 우려” 유럽국가들 ‘올림픽에 폰 가져가지 마!’

한 여성이 12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포스터가 붙은 벽을 배경으로 지나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유럽 일부 국가들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단에 개인 휴대전화를 가져가지 말라고 권고하고 나섰다. 중국의 개인정보 침해를 우려한 조치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12일(현지시간) “영국올림픽위원회(BOA)가 베이징올림픽 출전 선수들에게 ‘대체 전화기’를 제공하는 올림픽 역사상 전례 없는 조치를 취했다”며 “대표단은 중국 정부의 감시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로 베이징올림픽에 휴대전화와 기타 개인기기를 가져가지 말라고 권고받았다”고 보도했다.

BOA 대변인은 “선수들과 스태프들이 개인 기기를 가지고 올림픽에 갈 것인지 아닌지에 대해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조언을 해줬다”며 “만약 개인 장비를 가져가지 않으면 우리는 그들이 사용할 임시 기기를 마련해뒀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이버 보안 정책은 BOA의 자체 보안부서, IT부서뿐만 아니라 외부 기관 등 다양한 기관의 조언에 따라 고안됐다. 영국은 이전의 대회들에서도 자국 기기를 사용했지만, 스태프들은 개인 기기도 함께 사용해왔다.

텔레그래프는 “최근 수년간 중국을 여행하는 관광객들의 휴대전화에 개인정보를 추출하는 앱이 설치됐다는 보고가 있었다”며 “대체 전화를 가져가는 것은 (중국) 당국이 선수 개인 기기에 저장된 데이터에 접근하거나, 선수들의 향후 활동을 추적하기 위한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조치는 다른 국가들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네덜란드도 이에 동참한다. 가디언은 네덜란드 신문 드 폴크스크란트를 인용해 “네덜란드올림픽위원회*네덜란드스포츠연맹(NOC*NSF)은 선수들에게 개인전화와 노트북을 집에 두고 가라고 했다”고 전했다. NOC가 지급하는 휴대전화와 노트북은 올림픽을 마친 선수들이 복귀하면 파괴된다.

NOC 대변인은 구체적인 답변은 거부하면서도 사이버 보안은 위험평가의 일부라고 전했다. 그는 “사이버 보안은 해가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며 “하지만 중국은 인터넷을 완전히 통제해왔기 때문에 특별한 경우”이라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