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스키여제 본 “우즈 복귀, 기쁘고 감동적” 전 남친 응원

자신도 수차례 부상 극복한 인간승리 주역, 회고록 ‘라이즈:나의 이야기’ 발간

린제이 본(왼쪽)과 타이거 우즈의 다정한 한 때. 타이거 우즈 페이스북

“타이거와 나는 여전히 친구다. 그가 건강하게 돌아와서 너무 기쁘다.”

13일(현시시간) 회고록 ‘라이즈:나의 이야기’를 발간한 미국 스키 여제 린제이 본이 전 남자친구인 타이거 우즈의 감동적 복귀를 응원했다. 본은 4번의 동계올림픽에서 3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2019년 은퇴 전까지 ‘팀 USA’의 얼굴로 꼽혀온 알파인 스키 레전드다.

본은 현지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2015년 결별 이후에도 여전히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왔다며 “늘 타이거를 존중하고 존경한다. 그와 그의 아름다운 가족은 내 마음 속에서 항상 특별한 위치를 차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우즈가 지난해 겪은 끔찍한 자동차 사고를 극복하고 아들 찰리와 PNC 챔피언십으로 복귀한 것에 대해 “힘든 시간이었겠지만 그래서 더욱 아이들과 함께 돌아온 것이 감격스럽다”고 덧붙였다.

린제이 본. AP연합

이 같은 감회는 자신 역시 선수 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심각한 부상을 극복해 왔다는 동질감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본은 2009년 세계선수권 우승 직후 부상을 당했으나 재활 후 2010년 벤쿠버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우즈와 만날 즈음인 2013년 전방십자인대 파열, 내측부인대 파열, 경골 골절 등 다수의 치명적 부상에도 수술과 재활을 통해 2015년 세계선수권에서 입상한 바 있다. 이후 재차 부상을 입었지만 포기하지 않았고 2018년 평창에서도 메달을 획득한 뒤 이듬해 은퇴한 인간승리의 주인공이다.

본은 “몸이 버틸 수 있다면 올해 베이징까지 경쟁하고 싶었지만 슬프고 분하게도 그러지 못했다”며 다만 “경험했던 코스라면 ‘내가 더 잘 탈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겠지만 중국은 새로운 경기장이라 (홀가분하게) 일반 관중으로 올림픽을 보고, 팀원들을 응원하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PNC 챔피언십에 동반 라운딩을 나선 타이거와 찰리 우즈 부자. AFP연합

아직 재활에 매진 중인 우즈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컴백은 새해 골프계 최대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지난해 말 PNC 챔피언십에서 크게 회복된 몸 상태를 보여줬지만 여전히 정상 컨디션은 아니기에 선별적 대회 출장이 예상된다. 미국 ESPN의 마이클 콜린스 칼럼니스트는 “우즈가 다리에 무리가 가지 않는 평탄한 코스를 선호할 것”이라며 오는 7월 영국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에서 열릴 제 150회 ‘디 오픈 챔피언십’을 유력한 복귀전으로 전망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