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정용진 ‘멸공’ 논란 사과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정당성 잃어”

연합뉴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멸공 논란’과 관련해 이마트 노조 성명서 발표 기사 사진을 공개하며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사과했다.

정 부회장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라며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앞서 정 부회장이 신년사 등을 통해 “고객과 직원은 물러날 수 없는 가치”라고 강조했던 것을 염두에 두고 한 말로 풀이된다.

정 부회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정 부회장의 게시글 속 사진엔 전날 이마트 노동조합이 낸 성명서 관련 보도가 담겼다. 한국노총 소속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성명을 발표하고 정 부회장을 향해 “멸공도 좋지만 본인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그룹의 주력인 이마트가 온라인 쇼핑 증가와 각종 규제에도 직원들의 노력으로 타사 대비 선방하고 있는 어려운 환경에서 고객과 국민에게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은 자유나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해도 오너 리스크라는 말이 동시에 나오고 있음을 노조와 사원들은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11월부터 지속해서 SNS에 공산당이 싫다는 내용의 게시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정 부회장의 멸공 발언을 공개적으로 비판했고 8일에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이마트에서 멸공을 연상시키는 멸치와 콩을 사면서 정치권으로 확산했다. 여기에 신세계그룹 주가도 하락하자 정 부회장은 멸공 발언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하루 만에 관련 게시물을 다시 올려 비판받은 바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