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개똥 안치우는 견주…인간에 대한 혐오 생겨”

“견주들이 자신의 강아지에 집중하지 않는 게 문제”

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반려견의 배변을 방치하는 견주에게 일침을 가했다.

강 훈련사는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실시간 채팅방에 올라온 “개똥은 치우고 산책합시다”라는 댓글에 주목했다.

강 훈련사는 “흥미롭게도 이건 제 훈련센터에서도 꽤 눈치를 주는 부분”이라며 개똥에 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훈련센터에서 개똥은 즉시 잘 치우라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지만 치우지 않는 분들이 있다”며 “센터에서 개똥을 발견하면 누가 안 치웠나 CCTV를 돌려본다”고 했다. 그는 “그 보호자를 색출해서 민망하게 만드는 일은 하지 않지만, ‘누가 저런 짓을 했구나’라는 것은 알고 있다”며 “CCTV를 보면 90%는 자기 개가 배변을 하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전에 한 보호자에게 강아지가 똥을 누고 갔는데 못 보셨나 보다’라고 했더니, ‘우리 개가 한 게 아니다’라며 화를 냈다”며 “자기 개가 뭘 하고 있었는지 모르는 분들이 많다. 자기 개에 집중을 안 했다는 이야기”라고 꼬집었다. 견주들이 자신의 강아지가 무슨 일을 하는지 주의깊게 살펴보지 않는 태도가 문제라는 얘기다.

강 훈련사는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있겠어?’라고 생각하시겠지만, 일주일에 몇 번씩 있는 일”이라며 “이제는 CCTV를 돌려보는 것도 귀찮고 힘들다. 또 인간에 대한 혐오와 증오가 생기는 것 같아서 (CCTV를) 보는 일은 자제하고 있다. 정말 어처구니없을 때만 본다”고 토로했다.

강 훈련사는 “엘리베이터에 개가 오줌을 눴는데 안 치운다든지, (훈련센터) 지하주차장에 개똥과 오줌을 그대로 두고 가거나, 자신의 차에 있던 쓰레기를 주차장 한 쪽에 버리고 가는 분들의 얼굴을 다 알고 있다. 기본예절이 없고 개를 키우는 방식부터 잘못됐다”며 일부 몰지각한 견주들에게 강한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