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KT 이대은 “새로운 삶 시작할 시기” 은퇴 선언


KT 위즈의 우완투수 이대은(33)이 은퇴를 선언했다.

KT 구단은 13일 이대은이 구단에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은퇴 의사를 밝힌 이대은은 2021시즌을 마지막으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이대은은 구단을 통해 ““KBO에서 시작한 첫 시즌 이후 지금까지 부상으로 팬들과 팀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지난해에도 개인적으로는 팀 우승에 보탬이 되지 못해 죄송했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팀에 보탬이 되지 못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구단과 상의 끝에 야구 선수 인생을 마감하기로 했다”며 “새로운 삶을 시작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대은은 신일고에 재학 중이던 2007년 시카고 컵스와 계약한 뒤 미국 마이너리그에서 오랜 기간 생활했고, 일본프로야구 지바롯데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2015년 프리미어12와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에는 국가대표로도 참여했다.

KBO리그에는 2019년 KT의 2차 1라운드(전체 1순위) 지명을 받아 데뷔했다. 이대은은 데뷔 첫 해 마무리 투수로 17세이브를 달성했고, 지난 시즌에는 31경기에서 3승2패 9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3.48을 기록했다. KBO리그 통산 기록은 95경기 7승8패, 9홀드 19세이브, 평균자책점 4.31이다.

이대은은 지난해 래퍼 트루디(김진솔)과 4년 교제 끝에 결혼해 화제를 끌기도 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