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 조종사, 민가 피하려고 끝까지 조종간 놓지 않았다

고(故) 심정민 공군 소령. 공군 제공

지난 11일 추락 사고로 순직한 F-5E 전투기 조종사 고(故) 심정민 소령(29)이 전투기가 민가에 추락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조종간을 부여잡고 마지막까지 사투를 벌였던 것이 사고 조사 결과 드러났다.

공군은 13일 “일부 비행 기록장치를 분석한 결과 순직 조종사는 다수의 민가를 피하기 위해 탈출을 시도하지 않고, 조종간을 끝까지 잡은 채 민가 인근 야산에 충돌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전투기는 지난 11일 오후 1시43분쯤 수원기지에서 이륙했다. 이륙 후 상승하는 과정에서 양쪽 엔진에 화재 경고등이 켜졌다. 심 소령은 긴급 착륙을 위해 기지로 선회하려 했지만, 조종계통 결함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기체가 급강하하기 시작했다.

심 소령은 마지막 교신에서 “이젝션(ejection·탈출)”을 두 차례 외치며 비상탈출 절차를 준비했지만, 탈출하지 못하고 순직했다. 추락 지점은 주택이 모여 있는 마을과 불과 100m 정도 떨어진 야산이었다.

특히 심 소령이 비상탈출을 선언하고 추락하기까지 10초 가량의 시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0초면 조종사가 탈출하기에 부족하지 않은 시간이라고 공군은 설명했다.

당시 기체가 급강하던 상태에서 심 소령이 조종간을 끝까지 놓지 않은 채 가쁜 호흡을 한 정황이 비행자동 기록 장치에 고스란히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심 소령은 공사 64기로 2016년에 임관해 F-5를 5년간 조종해왔다. “언제까지나 전투 조종사로서 살고 싶다”고 자주 말해왔던 그는 지난해 11월 호국훈련 유공으로 표창을 받기도 했다. 결혼한 지 1년이 조금 넘은 것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조국 하늘을 수호하다가 순직한 심정민 소령의 명복을 빌며, 슬픔에 잠겨 있을 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끝까지 조종간을 붙잡고 민가를 피한 고인의 살신성인은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표상으로 언제나 우리 군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도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위국헌신 군인 본분을 실천하신 고 심정민 소령님의 명복을 빈다”며 “깊은 슬픔에 잠겨있을 유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애도를 표했다.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은 “유엔사와 한미연합사, 주한미군을 대표해 숨진 한국 공군 조종사의 유족, 친구, 그리고 공군 장병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한국민들을 보호하고 지키다 숨진 한국 공군 조종사의 희생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고 조의를 표했다.

공군은 고인의 계급을 대위에서 소령으로 추서했다. 영결식은 오는 14일 소속 부대였던 공군 제10전투비행단에서 부대장으로 치러진다. 심 소령의 유해는 같은 날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