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상태 엉망, 월세도 밀려…도망간 세입자를 어찌할까

커뮤니티에 올라온 집주인의 호소
“악취 심해 청소해야 하는데…
‘주거침입’ 될까봐 못 들어가”

작성자 A씨가 공개한 세입자의 방 상태. 커뮤니티 캡쳐

세입자가 월세와 공과금을 내지 않고 연락을 차단한 채 사라져버렸다는 집주인의 상황이 전해졌다.

지난 10일 한 자영업자 커뮤니티에 ‘세입자가 야반도주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세입자가 5개월 동안 월세와 공과금을 내지 않고 야반도주했다”며 세입자가 거주했던 집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작성자 A씨가 공개한 세입자의 방 상태. 커뮤니티 캡쳐

집 내부 사진에는 반려동물 배설물이 그대로 나뒹굴고 있는 바닥, 쓰레기봉투가 가득 차 휴지가 널린 화장실, 오물이 묻은 침대 모습 등이 담겨있다.

작성자 A씨가 공개한 세입자의 방 상태. 커뮤니티 캡쳐

A씨는 “(세입자가) 일요일에 방을 보러 왔는데, 월요일인 다음날 부동산에 가서 계약서 작성하며 보증금을 받기로 했고, 첫 달 월세만 입금받은 상태로 일요일에 짐을 갖고 들어왔다”고 전했다. 이어 “다음날부터 문을 걸어 잠그고 5개월 동안 ‘오늘 입금할게요’라는 도피성 문자만 보내며 월세와 공과금을 미납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어떻게 방 보러온 날 짐을 들이게 했냐는 누리꾼의 댓글에 “저도 학생 때 월세 살아봤고 힘든 시절을 겪었기에 세입자를 이해해주고, 사정이 있다면 봐주려고 했었다”며 보증금 등 임대인 보호 조치를 마련하지 않았던 자신의 입장을 설명했다.

A씨의 설명에 따르면 공과금이 납부되지 않아 보일러가 동파되고 누수가 발생해 아랫집 천장까지 내려앉는 등 상황이 심각해졌다. 세입자는 자기 옷가지만 챙긴 채 남은 짐을 두고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

달아난 세입자는 A씨의 연락을 모두 차단하고 있다고 한다. A씨는 “메신저 프로필 사진이 지인들과 놀고 온 사진 등으로 자주 바뀐다. 다른 번호로도 연락해봤지만 받지 않는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경찰 문의 결과 이 집에 함부로 들어갈 수도 없고 강제로 짐을 뺄 수도 없다고 한다”며 “악취로 주변까지 피해가 가는 상태라 빠르게 소송을 준비해야 하는데, 민사소송이 최소 6개월 걸린다고 하는데 정말 돌아버리겠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그냥 들어가서 청소를 하라는 누리꾼의 댓글에 A씨는 “주거침입죄가 성립되면 이후 소송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하니 어찌해야 할지 방법을 모르겠다”고 답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정신 이상한 사람들이 많다” “양심이 없고 더러운 사람이다” “정초부터 마음고생이 많으시다”라며 A씨를 위로하고 달아난 세입자를 비난하고 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