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캐니언’ 김건부 “꽉 찬 관객석, 기분 좋았어요”


담원 기아 ‘캐니언’ 김건부가 KT 롤스터 상대로 시즌 첫 승을 거둔 소감을 밝혔다.

담원 기아는 13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첫 경기에서 KT를 2대 0으로 꺾었다. 1승0패(+2)를 기록해 T1, 리브 샌드박스와 공동 선두로 시즌을 시작했다.

그는 1세트 신 짜오, 2세트 자르반 4세로 좋은 플레이를 펼쳤다. 2세트 때는 레드 버프, 칼날부리, 심술 두꺼비를 순서대로 사냥한 뒤 빠르게 바텀을 찌르는 특유의 ‘캐니언식 버칼두 동선’으로 다이브를 성공시켜 게임을 조기에 터트렸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그는 “올해의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라면서 “목표를 이루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KT 상대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오늘 같은 결과를 예상했나.
“우리만 잘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는 게임으로 생각했다. 1세트 때 비등비등한 상황에서 아칼리를 잡아내고, 승기를 잡은 순간부터 게임이 유리해졌다고 체감했다. 스스로에게는 6~7점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1세트 때 상대에게 필요 이상으로 많이 두들겨 맞았다. 앞으로는 포지셔닝에 더 신경 써야 할 것 같다.”

-2세트 초반에 애용하는 버칼두 동선을 이용해 빠른 바텀 다이브를 성공시켰다.
“바텀 듀오가 유리한 구도라고 해 초반부터 바텀을 봐주려고 설계했다. 딜 교환도 잘해놨다고 하더라. (3캠프 사냥 후) 빠른 다이브 각이 나올 것 같아서 상대 바텀 듀오를 괴롭히러 들어갔고, 깔끔하게 이득을 챙겼다.”

-해설진과 분석데스크는 KT가 바텀 리시를 선택한 걸 악수로 보던데.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내가 만약 리 신이었다면 리시 없이 혼자 시작했을 것 같다.”

-다음 상대는 젠지다.
“젠지는 ‘쵸비’ 정지훈 선수와 ‘피넛’ 한왕호 선수가 있는 미드·정글의 힘이 강력한 팀이다. 내 상대인 ‘피넛’ 선수가 정말 잘한다고 생각한다. 빈틈없이 준비하고, 실수 없이 경기를 치러야 이길 수 있을 것이다.”

-솔로 랭크에서 람머스를 연구하던데. LCK에 등장할 가능성도 있나.
“람머스는 LCK에 못 나온다. 요즘 대회에 매번 똑같은 정글러 챔피언만 나오는 것 같아 여러 가지를 연구해보고 있다. 람머스는 대회에 나올 정도의 챔피언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핵심 룬으로 ‘포식자’를 드는 건 ‘여진’까지 들면 너무 답답해서다.”

-2022시즌, 어떤 각오로 임하려 하나.
“올 시즌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정말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 같다. 열심히 하겠다. 정말 오랜만에 꽉 찬 관객석을 보며 게임을 해 기분이 좋았다. 항상 응원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