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코로나 전 수준으로…年 1.00%→1.25%

국민일보DB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14일 기준금리를 연 1.0%에서 1.25%로 인상했다. 기준금리는 22개월 만에 코로나19 직전 수준(1.25%)에 이르게 됐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현재 연 1.00%인 기준금리를 1.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 11월에 이은 두 차례 연속 인상 결정이다.

2020년 3월 16일 금통위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0%포인트 낮추는 이른바 ‘빅컷’(1.25%→0.75%)을 단행했다. 5월 28일엔 추가 인하(0.75%→0.50%)를 통해 2개월 만에 0.75%포인트 내렸다.

이후 기준금리는 같은 해 7, 8, 10, 11월과 지난해 1, 2, 4, 5, 7월 무려 아홉 번의 동결을 거쳤다. 그러다 15개월 만인 8월 마침내 0.25%포인트 인상됐다. 또 지난해 11월과 이날 0.25%포인트씩 두 차례 잇따라 추가 상향됐다.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2회 연속 인상한 것은 2007년 7월과 8월 이후 14년여 만이다.

금통위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에는 석유·원자재 가격 상승, 공급병목 현상, 수요 회복에 따른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 가계대출 증가, 자산 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 현상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작년 동월 대비)은 지난해 ▲ 4월 2.3% ▲ 5월 2.6% ▲ 6월 2.4% ▲ 7월 2.6% ▲ 8월 2.6% ▲ 9월 2.5%로 6개월 연속 2%를 웃돌다가 10월(3.2%) 3%를 넘어섰다. 더구나 이후 11월(3.8%)과 12월(3.7%)까지 4분기 3개월간 3%대에서 내려오지 않았다.

지난해 3분기 말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 신용(자금순환표상 가계·기업 부채 합) 비율은 219.9%로 통계가 시작된 197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또 가계부채(1844조9000억원)만 1년새 9.7% 증가했다.

이에 더해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통화긴축을 서두르는 분위기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당초 연준은 3월에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마치고 6월쯤 금리 인상을 시작할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하지만 지난 6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 공개 이후 3월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자금 유출과 원화 가치 하락 등의 충격을 줄이려면 한은으로서는 기준금리를 먼저 올려 미국과의 기준금리 격차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할 필요가 있다.

이날 금통위의 기준금리 인상 결정으로 미국 연준 기준금리(0.00∼0.25%)와의 격차는 1.00∼1.25%포인트로 커졌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