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횡령, ‘단독 범행’ 맞다”… 검찰 송치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215억원을 빼돌린 이모씨가 14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이모(45)씨가 ‘단독 범행’을 인정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4일 이씨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범죄수익 은닉 등 혐의를 적용해 서울남부지검에 송치했다. 검거 초기부터 ‘윗선 연루’를 주장했던 이씨는 최근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하고 “개인적으로 금품을 취득하기 위해 단독으로 저지른 범행”이라며 혐의를 인정했다.

이씨는 오스템임플란트 재무팀장으로 근무하면서 회삿돈 2215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당초 주식 투자를 하다가 손실을 보자 횡령금을 빼돌려 680억원 상당의 금괴를 매입했다. 1㎏짜리 금괴 851개를 자신의 건물, 아버지, 여동생의 주거지에 숨겼다. 아내와 처제 명의로 75억여원 상당의 부동산도 매입했다.

경찰은 횡령액 중 실제 피해액인 1880억원의 용처를 파악하고 금괴를 전량 회수했다. 다만 동진쎄미켐 등 총 42개 종목에 주식 투자를 했다 손실을 입은 761억원 상당은 회수가 불가능해졌다.

이씨의 아버지는 지난 8일 자신의 집 인근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이씨 아버지의 자택에서 금괴를 발견한 다음 날로, 경찰 조사가 예정된 날이었다. 현재 이씨 가족 중에서 아내와 여동생, 처제 부부 등 4명이 범죄수익 은닉 등 혐의로 형사 입건돼 있다.

경찰은 회사 내 공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지난 12일 오스템임플란트 본사를 압수수색하는 등 추가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