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17% 지지율 최고치 경신… 이재명 37%, 윤석열 31%

한국갤럽, 이재명 37%, 윤석열 31%
윤석열 단일화시 ‘李 40%-尹 42%-沈 8%’
안철수 단일화시 ‘李 38%-安 45%-沈 6%’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지지율 17%를 기록하며 이번 대선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최고치를 경신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안 후보는 전주 대비 2%포인트 상승한 17%의 지지율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번 대선과 관련한 같은 기관의 조사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37%로 전주보다 1%포인트 상승했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지난주 26%에서 이번주 31%로 5%포인트 상승했다.

한국갤럽 홈페이지 캡처

지지율 고전에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숙고에 들어간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지지율은 지난주 5%에서 이번주 3%로 내려앉았다.

한국갤럽은 “이번 주 윤 후보 지지도 상승은 대부분 보수층 성향 응답자에서의 반등으로 보이며, 국민의힘 지지도 재상승과도 맥을 같이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저연령대에서 안 후보가 부상하며 의견 유보층이 크게 줄었다. 정치 고관심층에서는 지난달까지 줄곧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수치상 앞섰으나 지난주 반전했고, 이번 조사에서도 이 후보 39%, 윤 후보 34%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연령별로는 20대에서 안 후보가 24%로 이 후보(22%)와 윤 후보(23%)를 제쳤다. 이 후보는 30~50대에서 우위를, 윤 후보는 60대 이상에서 우위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호남에서 이 후보가 강세를 보이고, 대전·충청과 TK(대구·경북), PK(부산·경남)에서는 윤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야권 단일화를 가정한 대선 3자 가상 구도 조사에서는 윤 후보로의 단일화시 이재명 40%, 윤석열 42%, 심상정 8%로 조사됐다. 반면 안 후보로 단일화된 경우엔 이재명 38%, 안철수 45%, 심상정 6%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긍정 평가는 전주 대비 1%포인트 오른 42%로, 부정평가도 전주보다 3%포인트 오른 53%로 집계됐다. 이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고하면 된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