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러시아 피겨천재 발리예바, 또 세계 신기록

카밀라 발라예바. AP

러시아의 피겨천재 카밀라 발리예바(16)가 여성 선수 최초로 쇼트프로그램에서 90점대 벽을 깼다. 또다시 세계 신기록을 작성한 발리예바는 2022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발리예바는 13일(한국시간)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유럽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1.73점, 예술점수(PCS) 38.72점을 합쳐 총점 90.45점을 받았다. 2위 루나 헨드릭크스(76.25점·벨기에)와 14점 이상 차이다.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90점대 돌파는 ‘넘을 수 없는 벽’으로 여겨져 왔지만, 발리예바는 완벽한 연기로 마의 벽을 넘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11월 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에서 자신이 작성한 세계 기록 87.42점을 3.03점 경신한 것이기도 하다.

그는 첫 번째 점프과제인 트리플 악셀을 두 손 높이 들고 뛰는 타노 점프를 정확히 처리했다. 이어 트리플 플립을 가볍게 성공한 발리예바는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최고 난도인 레벨4로 연기했다. 연기 후반부에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완벽하게 소화했다.

발리예바는 오는 16일 새벽에 열리는 여자 프리스케이팅에서 또다시 세계 신기록 작성에 도전한다. 프리스케이팅(185.29점)과 총점(272.71점) 세계 신기록도 발리예바가 보유하고 있다.

발리예바는 이번 대회가 끝난 뒤 2020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한다. 외신들은 발리예바를 동계올림픽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고 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