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최초 100억뷰, 이 영상…구석기부터 틀었던 셈

전 세계 사로잡은 ‘핑크퐁 아기상어 체조’

더핑크퐁컴퍼니 인스타그램 캡처.

‘핑크퐁 아기상어 체조’ 영상이 유튜브 최초로 누적 조회수 100억건을 넘어섰다.

글로벌 패밀리 엔터테인먼트 기업 더핑크퐁컴퍼니는 “13일 오후 4시쯤 ‘핑크퐁 아기상어 체조(Baby Shark Dance)’ 영상의 누적 조회수가 100억뷰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아기상어 영상은 15일 오전 11시 현재 조회수 100억 572만 8086회를 기록하고 있다.

이 영상은 핑크퐁의 유명한 ‘아기상어’ 노래에 율동을 넣어 선보인 것으로 2016년 6월 처음 유튜브에 공개됐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춤으로 인기를 모은 가수 루이스 폰시의 ‘데스파시토’ 뮤직비디오의 조회수를 2020년 11월 훌쩍 뛰어넘으며 전 세계 유튜브 조회수 1위를 달성했다.

이번에 이룬 유튜브 최초 누적조회수 100억건 달성은 여러 면에서 놀라운 기록이다.

우선 조회수 100억건을 영상 총 재생시간으로 환산해보면 약 4만3000년 동안 재생한 것과 같다는 결과가 나온다. 이는 구석기시대부터 지금까지 영상을 재생한 것과 맞먹는 셈이다.

더핑크퐁컴퍼니의 김민석 대표는 “전 세계 유튜브 조회수 1위, 미국음반산업협회(RIAA) 다이아몬드 및 11개 멀티 플래티넘 인증,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부문 5위를 기록한 데 이어, 이번에 100억뷰를 달성한 것은 핑크퐁 아기상어가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반에 걸쳐 지적재산권(IP) 파워를 증명한 모멘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국경과 인종을 넘어 전 세계 팬들에게 사랑받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문화를 이끌어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더핑크퐁컴퍼니는 자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개 언어로 5000여편의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회사가 보유한 유튜브 채널 전체의 누적 구독자를 합하면 총 9000만명에 이르고, 누적 조회수는 500억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총 244개 국가에서 더핑크퐁컴퍼니의 유튜브를 시청하고 있다. 지난해 6월에는 ‘핑크퐁’의 영어 유튜브 채널이 구독자수 5000만명을 달성하며 루비 버튼을 획득한 바 있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