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금식기도원장 김성광 목사 별세


김성광(사진) 강남순복음십자가교회 목사가 14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5세. 서울 출생의 김 목사는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와 함께 순복음교회를 시작한 최자실 목사의 2남 1녀 중 차남이다. 지난해 별세한 조 원로목사의 처남이기도 하다. 김 목사는 순복음신학교와 유니온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연세대신학대학원 신학 박사를 받았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공동회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 공동회장 등을 거쳤다. 강남순복음십자가교회(송파) 담임 목사와 강남금식기도원 원장을 맡아왔다. 장례 일정 등은 협의 중이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