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건희 통화 보도금지 가처분, 어이없는 대책”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버렸어야” 비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통화 내용 관련 보도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어이없는 대책”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을 신청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어 놨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이어 “이를 막으려고 해본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 지금 언로를 막을 수 있다고 보느냐”며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우리당은 섣부른 수사기관 출신 정치인들이 큰 문제”라며 “그들이 계속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종편 패널로 나와 얄팍한 법률지식으로 헛소리나 지껄이는 것은 윤 후보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그만들 하라”며 “윤 후보만 수렁에 빠트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14일 김씨의 7시간 통화 내용을 보도하겠다는 MBC에 항의 방문을 했다. 국민의힘은 통화 녹음 등을 정치 공작으로 규정했다. 김씨 본인의 동의 없이 통화 내용이 대중에 공개돼서는 안 된다며 엄호에 나섰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사인 간의 통화 녹음을 동의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공영방송이 대놓고 틀겠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며 “의도적으로 편집하지 않으리라는 보장도 전혀 없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