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5민주묘지 찾은 윤석열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정권 교체하겠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민주 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4일 “돌아가신 (3·15 의거) 희생자 분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반드시 정권을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부터 1박2일간 부산·울산·경남(부·울·경) 찾아 PK 표심 잡기에 나선다.

윤 후보는 이날 경남 창원 국립3·15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돌아가신 희생자 분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반드시 정권을 교체해 우리나라의 자유민주주의와 국가 정체성을 확실하게 찾아 국민께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는 100여명에 달하는 윤 후보 지지자가 몰렸다. 지지자들은 “정권교체 윤석열”을 외치기도 했다.

윤 후보는 방명록에는 “3·15 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며 자유민주주의를 확실하게 지켜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윤 후보는 참배 내내 엄숙한 표정을 지었고, 방명록은 한 글자 한 글자 신중하게 썼다. 3·15 의거는 1960년 이승만정권의 부정 선거에 반발해 마산에서 일어난 대규모 시위로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됐다.

윤 후보가 첫 부·울·경 일정으로 국립3·15민주묘지를 찾은 건 민주화 투쟁 정신을 강조하고 정권 교체 의지를 다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 마산회원구 국립3·15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이날 참배에는 김태호 윤영석 강기윤 박완수 윤한홍 이달곤 최형두 서일준 강민국 의원 등 PK 지역 의원들이 대거 함께했다.

이어 윤 후보는 창원 마산합포구 신신예식장을 찾아 55년 동안 무료 예식 봉사를 해온 백낙삼·최필순 부부와도 만난다. 이후 윤 후보는 창원 마산 봉암공단 기업협의회와 간담회를 갖고, 국민의힘 경남 선대위 출범식에 참석할 계획이다.

창원=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