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제한 9시 유지에 자영업자 299인 ‘삭발’ 예고

오는 24일 ‘자영업자 손실보상 집단소송’ 접수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6개 소상공인 단체로 구성된 '코로나 피해 자영업 총연대'(코자총) 회원들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동 먹자골목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반발하며 집단 소등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오후 9시까지 식당·카페 등의 영업을 제한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3주 간 연장하자 자영업자들로 구성된 ‘코로나 피해 자영업 총연합’(코자총)이 ‘분노의 299인 삭발식’을 예고했다.

코자총은 14일 “음식점 등 식품접객업의 영업시간 제한을 철폐해야 한다”며 “오는 25일 국회 인근에서 ‘분노의 299인 삭발식’을 거행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3주간 사적 모임 인원을 4인에서 6인으로 완화하되, 식당·카페 등 영업시간 제한은 기존처럼 오후 9시까지로 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적용한다고 이날 발표한 데 따른 조치다.

코자총은 삭발식에 앞서 24일 ‘자영업자 손실보상 집단소송’을 접수하기로 했다. 이들은 “거리두기가 강화되면 자영업자들은 거리로 나갈 수밖에 없다”며 “피부에 와닿는 손실보상을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2주 뒤 설 연휴가 예정돼 있고 오미크론 전파가 극대화될 위험성도 존재한다”며 “3주간 사적 모임을 현행 4인에서 6인으로 완화하되, 그 외의 조치는 현행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같은 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자영업자에 대한 송구함을 전했다. 김 총리는 “방역 완화 조처만을 기다리며 힘겹게 버텨주고 계신 소상공인·자영업자 여러분께 죄송스러운 마음”이라며 “초과 세수 등 가용한 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 설 전까지 국회에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