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오동도 앞 선박서 석유제품 폭발…2명 부상

14일 오후 여수시 오동도 앞 해상애서 석유제품운반선 갑판에적재된 훈증제에서 연기가 발생하고 있다. <사진=여수해경>

전남 여수 오동도 앞 해상에서 석유제품 운반선에 적재된 훈증제가 폭발해 선원 2명이 부상을 입었다.

14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07분쯤 여수시 오동도 앞 해상에서 140t급 석유제품 운반선에 적재된 훈증제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선원 2명이 다리와 머리 등을 다쳤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구조대를 급파해 진화작업에 나섰다.

사고 선박에는 폐유와 훈증제 인화성 물질이 가득 실려 있는 데다 연기가 발생하고 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해경은 화물을 소독할 때 쓰는 훈증제가 화학적 특성상 물과 접촉하면 고열이 발생하면서 폭발할 위험이 있어, 사고 선박을 신북항 부두로 옮겨 진화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해경은 화재가 진압되는 대로 선박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여수=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