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정부 대선 이후 전기료 인상 “정말 재밌는 이야기”

대선 이후 4월 전기료 인상, 의도 의심
“탈원전 개념 대신 탈탄소로 전환”
풀뿌리 제조업 종사자들 “애국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4일 오는 4월 예정된 전기료 인상과 관련해 “정말 재밌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현 정부가 3월 대선 이후 전기료 인상을 예고한 것에 정치적 의도가 깔려 있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이날 경남 창원 봉암공단회관에서 열린 ‘봉암공단 기업협의회 간담회’에 참석해 전기료 인상에 대해 “전기료를 선거 끝난 뒤 인상하겠다는데 정말 재밌는 이야기”라며 “원자력발전은 가장 싼 에너지원인데 가동률을 줄이고 폐쇄하다 보니 그런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전기요금 인상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윤 후보는 또 문재인정부의 탈원전정책을 비판하고, 탈탄소로의 정책 전환을 약속했다. 그는 “탈원전을 탈탄소라는 개념으로 바꿀 것”이라며 “탈탄소로 가기 위해 원자력, LNG 등 탄소가 덜 배출되는 에너지에 신재생에너지를 섞어 탈 탄소로 가는 로드맵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중대재해처벌법과 관련해 중복·과잉 처벌을 우려하는 산업계의 목소리를 듣기도 했다. 윤 후보는 한 기업인의 중대재해처벌법 규제 완화 요청에 대해 “일단은 관련 시행령과 형사 집행의 현실적 운용 과정을 통해서 중대산재사고의 발생은 철저히 예방하겠다”면서도 “이걸로 투자의욕이 줄어들지 않도록 그 점을 잘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기업을 하는 분들이 의욕을 잃지 않도록 관련 시행령이라든지 잘 다듬어서 합리적으로 집행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봉암공단 기업인들의 각종 애로사항을 청취하면서 경남지역 산업계의 표심잡기에 나섰다. 윤 후보는 기업인들의 어려움에 적극 공감을 표하며, 금형·열처리 등 풀뿌리 제조업 종사자들을 치켜세웠다. 윤 후보는 지난 11일 인천 남동공단 공장을 방문한 경험을 소개하며 “이분들이 애국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뿌리산업이 안 그래도 수익성이 적은데 정부가 규제도 많이 하고 지원도 안 해주고 하면 누가 버티고 남아 있겠느냐는 말씀이 귓가를 때린다”고 덧붙였다.

창원=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