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국립공원서 호랑이 사냥하고 가죽 벗긴 밀렵꾼들

호랑이 밀렵꾼들이 도주한 현장에서 발견한 호랑이 가죽을 들고 있는 국립공원 순찰대원. 방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태국의 한 국립공원에서 사냥꾼들이 버젓이 호랑이 밀렵을 한 뒤 도주했다.

방콕포스트 등은 밀렵꾼들이 태국 서부의 깐차나부리주통파품 국립공원에서 호랑이를 사냥한 뒤 가죽을 벗기고 호랑이 고기를 구워 먹었다고 13일 전했다. 국립공원 순찰대가 밀렵꾼 검거에 나섰지만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태국 당국은 미얀마와의 국경 인근에서 야생 동물 밀렵이 이뤄질 것이라는 정보를 사전입수해 순찰대원 10명을 현장에 투입했다. 완차이 순캄이 이끄는 순찰대원들은 지난 9일 오전 10시쯤 국립공원 인근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목격했다.

이들은 연기가 피어오른 장소인 야영지로 향했고, 이곳에서 밀렵꾼 5명이 벵골 호랑이 두 마리의 가죽을 벗긴 뒤 고기를 굽는 현장을 발각, 체포를 시도했다. 하지만 밀렵꾼과 함께 있던 개들이 순찰대원의 인기척을 감지해 먼저 짖는 바람에 밀렵꾼들은 숲속으로 도주했다. 순찰대가 그 뒤를 쫓았지만 도망간 밀렵꾼을 검거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렵꾼들이 도주한 현장에선 벵골 호랑이의 사체와 가죽 등이 발견됐다. 순찰대는 현장에서 총 4자루·밀렵 장비 30개를 찾아 압수하기도 했다. 사건 현장 주변의 대나무에는 호랑이를 잡기 위한 미끼로 쓰인 암소 사체도 매달려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후 이틀이 지난 11일, 황당한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 남성이 순찰대가 압수한 엽총 중 하나가 인근에서 활동하는 자원봉사단원의 소유라며 돌려달라고 전화를 걸어온 것이다. 해당 남성은 통화에서 자신의 이름과 자원봉사단원의 실명을 거론했다. 현재 국립공원 순찰대는 경찰 측에 이름이 거론된 두 사람의 소재파악을 요청한 상태다.

태국은 그동안 무분별한 밀렵으로 호랑이 멸종위기에 처했던 국가 중 하나다. 태국 당국이 지속적인 보호 정책을 펼치면서 현재는 태국 전역의 보호지역 31곳에서 약 200마리의 야생 호랑이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