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방역 비과학적’ 근거 없어…대안 제시하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4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방역조치와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4일 오미크론 확산과 관련해 “일각에서 명확한 근거 없이 방역 강화가 비과학적이라며 비판하면서 국민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고 했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열고 “그렇다면 다른 대안을 제시해주기 바란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국내에서도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되며 큰 위협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3주간 거리두기를 연장한 것과 관련해선 “지난 한달간 확진자 규모와 위중증 환자가 지속적 감소하고 있지만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서 우리나라가 역시 예외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결정을 내렸다”며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방역은 정치적으로 접근해서는 안되며, 결코 책임있는 태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방역은 정치적으로 접근해서는 안된다. 이는 결코 책임있는 태도가 아니다”라며 “방역 위해서라면 누구라도 국민 안전을 위해 협조 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수석이 특정인을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야권을 중심으로 정부 방역 정책에 대한 비판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비과학적 주먹구구식 방역패스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