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사흘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1월에만 벌써 세번째

지난 11일 북한에서 발사한 극초음속미사일이 비행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발사 장소는 자강도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북한이 14일 동쪽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지난 5일, 11일에 이어 올해만 3번째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북한이 평안북도 내륙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지난 11일 극초음속미사일 최종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힌 지 사흘만이다. 북한은 지난 5일에도 극초음속미사일을 시험 발사해 700㎞ 떨어진 표적을 명중시켰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 당국은 이 발사체의 사거리와 고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탄도미사일은 낮은 고도였고, 비행거리는 300∼400여㎞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차례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당시엔 자강도 일대에서 1발씩 쏜 반면, 이번엔 평북에서 2발을 연달아 쐈단 점에서 다른 종류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화상 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미국의 제재를 겨냥한 외무성의 성명 발표 이후 반나절 만에 실시됐다. 북한이 무력시위를 통해 제재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낸 담화에서 “미국은 우리의 정당한 해당 활동을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끌고 가 비난 소동을 벌리다 못해 단독제재까지 발동하면서 정세를 의도적으로 격화시키고 있다”며 “우리는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