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소상공인 300만원 말도 안 된다…이런 추경이면 먼저 제안하겠다”

“50조원 안쪽으로 충분한 지원해야”
부인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논란에는
“지금 언급할 이야기 없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 성산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4일 정부가 제시한 14조원 규모의 원포인트 추가경정예산 편성과 관련해 “대민 선심성 예산을 제외하고 자영업자 한 분당 300만원은 말도 안 되는 것이고 훨신 큰 규모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경남 창원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남선대위 ‘필승 결의대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예산을 거기다 끼워넣어가지고 자영업자들 한 분당 한 300만원 정도로 지원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는데, 이런 식의 추경이라면은 아예 처음부터 제가 제안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날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에 300만원 상당의 방역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는 내용을 포함한 14조원 규모의 추경안을 설 연휴 전에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소상공인·자영업자 1인당 300만원 지원 규모 적다고 비판하며 여야가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과 즉각 추경 협상에 임해서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이 제대로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안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렇게 만들어진 안을 민주당이 행정부에 추경을 제출하도록 요청하면 즉각 양당이 협의에 의해서 국회 통과를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충분한 보상이 신속히 집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윤 후보는 구체적인 추경 규모는 양당 간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 성산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정권교체의 염원을 담은 풍선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는 또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취임 100일 이내에 최소한 50조원 정도의 재정을 조성해서 쓰겠다고 했다”며 “어차피 이런 식으로 할 거면 여야가 바로 협의를 해서 그 추경안을 보내고, 정부가 그걸 국회로 보내면 즉각 이 문제가 풀릴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어쨌든 50조원 안쪽으로 피해 정도에 따라 충분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후보는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분량 통화녹음 파일 보도’와 관련한 입장을 묻자 “지금 제가 언급할 이야기는 없는 걸로 생각된다”고 말을 아꼈다.

창원=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