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조민, 경상국립대병원 2명 추가모집에 단독 지원

응급의학과 모집인원 2명…조씨 혼자 지원
병원 “지원자 유일하다고 합격 의미는 아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자녀 입시비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30)씨가 경남 진주에 위치한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레지던트 1년차 추가 모집에 단독 지원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조씨는 지난 12~13일 진행된 2022년도 전공의(레지던트 1년 차) 추가 모집에 원서를 냈다. 조씨가 지원한 응급의학과는 모집인원이 총 2명인데 조씨 혼자 해당 과에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은 응급의학과 2명을 포함해 소아청소년과 등 5개 과목에 7명의 전공의를 모집하고 있다. 오는 17일 면접을 거친 후 18일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필기시험(40%), 인턴근무성적(30%), 의과대학성적(15%), 면접(15%)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된다.

병원 관계자는 14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지원자가 유일하다고 해서 반드시 합격을 의미하는건 아니다”라며 “모집 공고에도 명시했듯이 전형마다 점수 배점이 정해져 있고 기타 사항에 응시자가 정원에 미달되더라도 합격이 제한될 수 있는 조항이 있다”고 말했다.

해당병원 2022년도 전공의(레지던트 1년차) 추가 모집 공고의 기타사항 ‘(다) 문항’에는 ‘응시자가 정원에 미달되더라도 수련능력이 현저히 부족하다고 판단되거나, 의사의 직분 수행에 결격사유에 있는 경우에 세부 선발지침에 따라 합격을 제한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조씨는 동양대 표창장 및 인턴 확인서 등을 위조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의사 면허 박탈 가능성이 제기된 상태다. 지난해 8월 부산대는 조씨를 상대로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 결정을 내린 후 최종 절차를 진행 중이다. 조 전 장관의 아내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는 자녀입시비리 혐의로 1∙2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앞서 조씨는 지난달 레지던트 전기모집 때 명지병원 응급의학과에 지원했지만 탈락했다. 당시 조씨가 지원한 학과의 모집인원은 2명으로, 2명이 지원해 경쟁률 1대 1을 기록했다. 그러나 명지병원은 1명만 최종 합격시켰고, 2022년 2월 인턴 수료자를 대상으로 레지던트 충원 공고를 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