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올해 3번째 탄도미사일 발사…“북한판 에이테킴스일 가능성”

지난 14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14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지난 5일, 11일에 이어 올해만 3번째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북한이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첫번째 발사는 오후 2시41분쯤, 두번째 발사는 2시52분쯤 포착됐다.

합참에 따르면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430km, 고도는 약 36km로 탐지됐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 발사체의 세부 제원에 대해 정밀 분석 중이다.

합참은 “현재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화상 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다.

이번 발사는 북한이 지난 11일 극초음속미사일 최종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힌 지 사흘만이다. 북한은 지난 5일에도 극초음속미사일을 시험 발사해 700㎞ 떨어진 표적을 명중시켰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난 2차례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 당시엔 자강도 일대에서 1발씩 쏜 반면, 이번엔 평북에서 2발을 연달아 쐈단 점에서 다른 종류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북한군이 현재 동계훈련 중인 것으로 미루어 볼 때 이미 전력화가 진행된 ‘KN-23(북한판 이스칸데르)’ 또는 ‘KN-24(북한판 에이테킴스)’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KN-23은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2발을 탑재한다. 고체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10~15분이면 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 KN-24는 2개의 발사관을 탑재한 무한궤도형 또는 차량형 TEL에서 발사된다.

두 미사일 모두 터널과 나무숲 등에 숨어 있다가 개활지로 나와 2발을 연속 발사해 기습 타격한 뒤 재빨리 은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북한의 이번 발사는 미국의 제재를 겨냥한 외무성의 성명 발표 이후 반나절 만에 실시됐다. 북한이 무력시위를 통해 제재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낸 담화에서 “미국은 우리의 정당한 해당 활동을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끌고 가 비난 소동을 벌리다 못해 단독제재까지 발동하면서 정세를 의도적으로 격화시키고 있다”며 “우리는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동엽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날 아침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바로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보인다”며 “신형 무기 시험발사보다는 이미 전력화된 미사일인 KN-23 또는 KN-24를 성능 개량 겸사 대미 메시지를 담아 쏘았을 가능성에 무게를 둔다”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이어 “특히 2발이라는 점에서 KN-24일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며 “그간 신형전술무기 3종인 KN-23, KN-25(초대형방사포)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발사도 적었고 공식적으로 완성 발표도 되지 않아 추가 발사가 있지 않을까 예상했다”고 덧붙였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