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탕 가면’ 쓴 토론배틀 논객…알고 보니 이준석”

JTBC 가면토론회 출연한 논객 '마라탕'. JTBC 유튜브 채널 화면 캡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최근 종편 토론 프로그램에서 ‘익명 패널’로 활동 중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5일부터 JTBC 신규 파일럿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가면토론회’에 패널로 출연하고 있다.

가면을 쓴 논객들이 각종 정치·사회 현안을 두고 3대 3으로 토론배틀을 벌이는 콘셉트다. 철저한 익명성 보장을 위해 음성 변조까지 이뤄진다.

그러나 방송이 계속되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마라탕’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참가자가 이 대표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이 대표 특유의 화법이 드러났다는 평가다.

특히 여성가족부 폐지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면서 “이 대표도 여가부 관련 토론에 여러 차례 참여했다”고 발언하는 등 본인에 대한 ‘셀프 비평’을 하는 모습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JTBC 측은 프로그램 특성상 공개적으로 출연진 자체에 대한 언급을 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익명으로 활동하는 내용에 자세한 설명은 어렵다”고 말해 출연 사실을 부인하지는 않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