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만나준다고…스토킹하고 행패부린 70대 징역형

국민일보DB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러 차례 상대 여성의 주거지에 침입하고 행패를 부린 7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이정현)는 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74)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작년 10월 24일부터 11월 11일까지 연락을 차단하고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피해 여성 주거지에 있던 항아리를 깨트리거나 복사 열쇠로 주거지에 침입해 협박성 쪽지를 남기는 등 반복적으로 스토킹을 했다.

재판부는 “주거에 반복적으로 침입하여 재물을 손괴하거나 협박하고 피해자의 의사에 반하여 연락한 것으로 그 죄질이 좋지 않다”며 “피해자는 이 사건 범행으로 큰 공포감을 느꼈고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아 피고인에 대한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