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입고 찍은 사진 좀”…한 군인이 여중생에게 보낸 편지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최근 서울의 한 여고 학생이 군인을 조롱하는 듯한 위문편지를 써 논란인 가운데 군인에게 성적인 발언이 담긴 편지를 받은 적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편지를 작성한 남성은 중학생이었던 이 누리꾼을 스토킹했으며, 군대에 입대한 후 이 같은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중생한테 군인이 보낸 편지’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위문편지 사건을 접하고 생각이 많아져 제가 중학생 때 군인한테 받았던 편지를 공개하게 됐다”며 “‘이런 일이 있었구나’만 알아줘도 큰 위로가 될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A씨에 따르면 그는 중학교 1학년 당시 친구를 통해 한 남성을 우연히 알게 됐다. A씨는 “(남성이) 저를 좋아한다면서 ‘만나 달라’ ‘스킨십 허락해달라’는 내용으로 괴롭히고, 스토킹하다가 어느 순간 군대에 갔다”며 “중학교 2학년 시절에는 집 앞에 찾아와서 내가 나올 때까지 전화를 걸었고, 나갔더니 딸기우유 5개와 빨간 편지를 주면서 가슴을 키워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대에서 보낸) 편지를 읽고 경악해서 당장이라도 찢고 싶었는데 언젠가 또 연락이 오거나 괴롭히면 증거로 쓸 수 있을 거 같아서 안 버리고 지금까지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A씨는 잠시 휴가를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빨간색 편지지에 빼곡하게 글씨를 채워 건네준 편지를 공개했다.

이 남성은 “군대가 너무 힘들어서 자살하고 싶다. 지갑에 네 사진 넣어 가지고 왔는데 그거라도 안 가져왔으면 자살했을 것 같다”며 힘든 군 생활로 극단적 선택을 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이외에도 그는 “지금까지는 네 생각하면서 겨우 참았는데, 이러다가 상병 계급장 달기 전에 자살할 것 같다” 등의 발언을 했다.

이어 이 남성은 “너랑은 아무 사이도 아닌데 언제까지 네 생각을 하면서 참을 수 있을까”라며 “훈련소에서 너무 힘들어서 아침에 XX도 안 섰다. 휴가 나가서 너랑 스킨십이라도 마음대로 하게 해주면 그나마 버티기 쉬울 텐데 저번에 키스하는 거랑 엉덩이 만지는 것도 못 하게 했는데 그럴 리가 없겠지”라고 성희롱적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그는 “네게 이 편지를 주고 바로 헤어질 것 같다”며 “어차피 네가 키스랑 스킨십을 허락해 줄 것도 아닌데 얼굴 보고 있으면 더 힘들 거고, 혹시라도 남자친구라도 생겼으면 어떡하냐”고 했다.

끝으로 이 남성은 “이 편지를 보고 조금이라도 오빠가 자살을 안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 교복 입고 찍은 사진이나 사복 원피스, 치마를 입고 야하게 찍은 사진 보내줬으면 좋겠다”라며 “그거 보면서 한동안 버틸 수 있을 거다. 안 보내도 되는데 혹시나 부탁한다”고 적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역겹다. 이건 명백한 범죄다” “미성년자한테 성인이 치근대고 성희롱하는 게 믿기지 않는다. 진짜 왜 그러는거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