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주 이재명입니다”…‘디시’ 찾은 이재명, 금융공약 소개

“기본금융, 포퓰리즘 우려 잘 알아…국민 동의 구할 것”

디시인사이드 '이재명 갤러리'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이재명 갤러리’에 글을 올리고 자신의 금융 정책을 소개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게시글에서 한 누리꾼이 남긴 글을 언급하며 “금융 교육 의무화부터 기본금융, 공매도, 자영업자 지원 방안 등 여러 정책에 대해 상세한 의견 주셨다. 좋은 의견이라는 생각에 여러 대안을 검토해본 뒤 답을 남긴다”고 운을 뗐다.

이 후보는 먼저 ‘금융 교육 의무화’ 문제에 대해 “자본주의 사회에서 금융은 곧 민생이고, 금융 교육은 국민의 재산과 삶을 지켜줄 최소한의 무기”라며 “수요와 공급 같은 경제 이론뿐 아니라 현실에 활용할 수 있는 금융 교육도 반드시 공교육의 영역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교육 내용과 시행 방안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을 수렴해보겠다”며 “보이스 피싱, 주식 리딩방 같은 금융사기를 예방하고 금융에 대해 학습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전 국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역시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자신의 대표 공약인 ‘기본금융’과 관련해선 “기본금융이 포퓰리즘이라는 세간의 우려와 걱정 또한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정치인은 자신의 신념이 아니라 국민의 삶을 위해 일하는 존재다. 그래서 어떤 정책이든 어떻게 하면 ‘더 많은 국민의 동의를 얻을 수 있을지’ 고민한다”며 “청년층부터 시작해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방안 등 세심하게 제도를 설계하고, 더 열심히 토론하고 설명하면서 국민의 동의를 구하겠다. 그렇게 기본금융이 양극화 해소와 경제 활성화, 금융 불평등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3일 서울 노원구 노해로 더숲에서 열린 노후아파트 관련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노원구 재건축 추진위원들의 발언을 청취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choijh@kmib.co.kr

공매도에 대해선 폐지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후보는 “공매도에 대한 저의 입장은 명확하다. 공매도 제도를 아예 폐지하는 것은 MSCI 선진국지수 편입이라는 정책적 방향에 어긋나고, 외국인 투자자의 이탈을 초래할 수 있다”며 “공매도 폐지를 주장하시는 분들께서도 현재의 불합리한 제도, 기울어진 운동장에 대한 분노를 적극적으로 표현하신 것이라 생각한다. 국가가 시장의 공정성과 신뢰 회복을 위한 제 역할을 다하고, 기업지배 구조 개선 및 공모 펀드시장 활성화 방안 등의 제도 개선에 앞장선다면 공매도 역시 ‘폐지가 아닌 합리화’로 사회적 합의가 모여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소규모 자영업자 지원에 대해선 “캐나다 다이렉트·스페인 몬드라곤 협동조합 등 해외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사례를 더욱 세밀하게 검토하겠다”며 “우리나라의 현실을 감안해 지역 균형발전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사업 경쟁력을 확보할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했다.

해당 게시글은 ‘이재명입니다. 공정한 나라를 위한 귀한 제안, 더 귀 기울여 듣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라왔다. 이날 오전에만 조회수 1만건을 넘겼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