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외수 “이재명 후보님 힘내라”…이재명 “정말 힘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소설가 이외수씨에게 받은 응원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씨는 지난 2020년 뇌출혈로 쓰러진 후 2년째 투병 중이다.

이 후보는 15일 페이스북에 이씨 측으로부터 전해 받은 사진을 올리며 “환자복을 입은 선생님의 모습은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프지만, ‘이외수체’로 적힌 문장에서 선생님의 힘이 느껴져 또 미소 짓고 만다”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씨는 환자복 차림이다. 그는 “이재명 대통령 후보님 힘내십시오. 저도 힘내겠습니다”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있다.

이에 이 후보는 “이외수 선생님께서 편찮으시다는 소식에 마음이 철렁했다”며 “그게 벌써 거의 두 해 전”이라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첫째 아드님이 SNS에 전해주는 선생님의 소식을 반갑게 받아보고 있다. 최근 올라온 ‘엄지 척’을 한 사진을 보며 조금씩 나아지는 것 같아 기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선생님이 머물고 계시는 춘천에 가는 길”이라며 “사실 찾아뵙고 싶었으나, 또 코로나19가 우리 만남을 가로막는다. 아쉬움에 발걸음이 무겁다”고 심정을 전했다.

이어 “몇 해 전 지방재정개편 저지를 위해 단식 농성을 하고 있을 때 선생님이 찾아오셨는데, 저를 보며 ‘대한민국에 아직도 희망이 남아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하셨던 말씀이 아직도 잊히질 않는다. ‘힘내라. 잘하고 있다’는 그때 선생님의 응원이 얼마나 큰 힘이 되었는지 모른다”며 “이번에도 제게 힘을 보내주셨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 후보는 이씨가 종이에 담은 메시지를 “단 두 줄의 문장을 한번, 두 번 곱씹어 아껴 읽었다”라고 했다. 그는 “이렇게 큰 응원을 받고 힘을 안 낼 도리가 있나요. 저 정말 힘내겠다”며 “그러니 선생님도 꼭 힘내주시라. 코로나19가 우리를 막지 않는 그 날, 좋은 소식 가지고 꼭 찾아뵙겠다”고 대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씨의 장남은 지난해 9월 페이스북을 통해 “한가위를 맞아 아버지 근황을 전해드린다. 아버지께서는 아직 재활병원에서 재활 치료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예전보다 의식도, 눈빛도 많이 좋아졌다”며 “다만, 아직까지도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태다. 연하장애(삼킴장애)가 나아지질 않아 콧줄 식사와 석션(흡입기)를 떼어내지 못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