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배웠다”…블룸버그가 조명한 넷플릭스 전략

“10년간 투자자 찾던 오징어게임 발굴해 대성공”
한국에서 새 콘텐츠 찾고, 유능한 현지 인재 채용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과 '오징어게임'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스트리밍 서비스 경쟁자들의 등장으로 넷플릭스가 구독자 확보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거둔 성공 전략에 주목해 미래를 대비하고 있다며 한국 드라마 발굴 및 공략 과정을 13일(현지시간) 상세히 분석해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아시아권 구독자를 확보할 방안을 모색 중이다.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경쟁사들이 앞다퉈 아시아권에 진출하고 있다. 디즈니 플러스는 한국 대만 홍콩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했고, HBO 맥스는 아시아 서비스 출범을 준비 중이다. 이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와 애플tv는 아시아 전역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출범 초기 방송가, 연예가에서 외면받던 넷플릭스가 꾸준한 투자 끝에 결국 ‘오징어 게임’을 발굴해 전 세계적인 수확을 거둔 과정을 상세히 조명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를 아우를 수 있는 콘텐츠를 발굴하고,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발이 넓고 풍부한 경험을 가진 유능한 현지 인사를 적극적으로 고용하는 전략이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체득한 ‘한국식 전략’이라고 소개했다.

넷플릭스는 2016년 한국에서 처음 서비스를 시작했다. 당시 한국의 방송사·제작사들은 갓 발을 디딘 신생 스트리밍 업체에 콘텐츠를 내주지 않았다. 넷플릭스가 야심차게 자체 제작한 로맨스 코미디물 역시 별다른 호응을 얻지 못했다.

넷플릭스는 전략을 바꿔 한국 방송사에서 채택되지 않은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시작했다. 한국의 공영방송에서 사회적 금기나 자체 규정 등을 이유로 제작을 포기한 작품을 물색했다.

이러한 전략 위에서 탄생한 첫 번째 히트작이 조선시대 좀비물 ‘킹덤’이다. 김은희 작가가 5년간 방송국에 제안했으나 거부당한 작품이었다.

2021년 가을 스트리밍을 시작한 지 단 4주 만에 전 세계를 휩쓴 황동혁 감독의 오징어 게임도 마찬가지다. 황 감독이 오징어 게임 극본을 들고 거의 10년 동안이나 투자자를 찾아 헤매다 결국 넷플릭스와 손을 잡았다는 얘기는 널리 알려져 있다. 블룸버그는 공영방송이 아닌 사설·유료 서비스인 넷플릭스이기에 가능한 접근이었다고 평가했다.

한국의 콘텐츠 제작업계를 잘 아는 인사를 적극적으로 영입한 것도 넷플릭스의 성공 전략이었다. 김민영 아시아·태평양(인도 제외) 총괄은 트위터 한국사무소와 CJ ENM 등에서 경력을 쌓은 인물이다. 김 총괄이 CJ ENM 출신인 강동한 총괄도 영입해 왔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포스터. tvN 홈페이지 캡쳐

이후 넷플릭스는 CJ ENM 자회사인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과 독점 스트리밍 계약을 체결했다. ‘사랑의 불시착’ ‘싸이코지만 괜찮아’ 등 한국의 인기 드라마를 제공했고, 세계 각지에서 마니아층을 형성할 수 있었다.

현재 한국의 넷플릭스 구독자 수는 500만명 이상이다. 넷플릭스는 한국 콘텐츠에 10억 달러(약 1조2000억원) 이상을 투자했다. 미국 이외 국가 중 액수가 가장 큰 규모다.

넷플릭스가 제공하는 한국 콘텐츠는 연일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네임’은 2021년 10월 11일 넷플릭스 비영어권 콘텐츠 순위 10위에 진입했다. 비슷한 시기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되기 시작한 KBS 조선시대 로맨스물 ‘연모’는 전 세계 순위 10위 안에 지금까지도 안착해 있다.

지난해 11월 19일 오픈된 6부작 ‘지옥’ 역시 상영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비영어권 콘텐츠 시청자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블룸버그에 “넷플릭스와 작업하고 싶다는 프로듀서들이 사무실 바깥까지 줄을 선다”며 출범 초기와는 달리 역전된 분위기를 전했다.

블룸버그는 “신생 스트리밍 서비스들이 다수 등장하며 걸림돌이 적지 않지만 넷플릭스는 한국식 각본을 따르면 된다며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며 “시장의 저항이 크다 해도 실험을 계속한다면 결국 전 세계의 보상이 따른다는 점을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배웠다”고 강조했다.


넷플릭스는 오는 28일 한국에서 제작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금 우리 학교는’을 오픈할 예정이다.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돼 구조를 기다리던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넷플릭스 시리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