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0대 틱톡스타 208억…스타벅스 사장보다 더 벌었다

틱톡 수익 1위를 기록한 찰리 디아멜리오. 인스타그램 캡처

숏폼 동영상 공유플랫폼 틱톡의 스타들이 미국 대기업 CEO 못지않은 이익을 거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S&P500 기업들의 2020년 CEO 평균 연봉이 1340만 달러(약 159억원)로 틱톡 스타의 최고 수입보다 적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포브스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틱톡 스타는 팔로어 1억3300만명을 거느린 18세 여성 찰리 디아멜리오다. 그는 지난해 1750만 달러(약 208억원)의 수익을 벌어들였다.

디아멜리오는 자신의 의류브랜드와 틱톡 광고를 통해 막대한 돈을 벌었다. 디아멜리오의 수입은 미국의 대기업 CEO를 능가했다. 석유메이저 엑손모빌의 대런 우즈(1560만 달러), 스타벅스의 케빈 존슨(1470만 달러), 델타에어라인의 에드 바스티안(1310만 달러), 맥도날드의 크리스 켐프친스키(1080만 달러) 등은 모두 디아멜리오보다 수입이 적었다.

지난해 틱톡 고수익 2위는 디아멜리오의 언니 딕시 디아멜리오가 차지했다. 그는 지난해 1000만 달러(약 119억원)를 벌었다.

인플루언서 마케팅 회사 ‘오비어슬리’의 CEO 메이 커워우스키는 WSJ에 “틱톡 스타들이 기업제국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많은 틱톡 스타들이 기업을 차려 브랜드를 출시하며 수익원을 다각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소셜미디어 정보업체 ‘캡티브8’의 CEO 크리시나 수브라마니안은 틱톡 인플루언서들은 사생활을 중시하는 할리우드 스타보다 더 강력한 추종자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틱톡 스타의) 팔로어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크리에이터에게 감정적으로 돈을 쓴다”며 “크리에이터들이 사거나 하라고 말하는 것을 실제 매수하고 행동에 옮기는 경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WSJ는 지난해 틱톡 고수익 상위 7명이 벌어들인 돈이 5550만 달러(약 662억원)로 전년에 비해 200% 늘었다고 전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