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중 환자 장기에 이니셜 새긴 英 의사, 결국 파면

영국 의사조사위원회 “직업적 오만함에서 비롯”

트위터 캡처.

영국의 한 의사가 환자 두 명의 장기에 전기 빔으로 자신의 이니셜을 새긴 사실이 발각돼 의사 면허를 박탈당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종합의료심의회(GMC) 산하 법정기구 의사조사위원회(MPTS)에서 영국인 외과의사 사이먼 브램홀(57)의 의료 행위 자격 면허를 제명했다고 지난 13일 보도했다.

MPTS에 따르면 브램홀은 2013년 2월과 8월 두 차례 수술 중 환자 장기에 이니셜을 새겼다. 이에 대해 브램홀은 “오래 걸리는 어려운 수술 중 스트레스를 완화하기 위함이었다”는 황당한 변명을 내놓았다.

브램홀은 2013년 잉글랜드 버밍엄 소재 퀸 엘리자베스 병원에서 간이식 수술을 집도했다. 당시 무의식 상태인 환자의 간에 그의 이름 첫 글자를 딴 알파벳 ‘S’와 ‘B’를 새겨넣었다. 수술 시 의사들이 지혈 등을 위해 사용하는 의료기기 ‘아르곤 빔’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램홀이 이니셜을 새겨넣은 환자의 간은 1주일 만에 이식 거부반응이 나타났다. 이후 다른 의사에게 후속 수술을 받던 중 4㎝ 길이의 이니셜을 발견하면서 해당 사건이 공론화됐다.

당초 브램홀은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고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2018년 1월 버밍엄 크라운 법원 판사로부터 1만 파운드(약 1600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이후 2020년 12월 브램홀에게 5개월 자격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그러나 GMC 측은 “해당 처분이 의사에 대한 공신력을 유지하기에 불충분하다”며 항소했다. 이에 따라 MPTS는 재심리를 거쳐 지난 11일 브램홀의 제명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MPTS는 “직업적 오만함에서 비롯됐다”면서 “해당 사건이 영국 의료계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떨어뜨렸다”고 입장을 밝혔다.

브램홀이 피온 머피와 공저로 창작한 소설. 수술용 칼 이야기(Scapel stories) 홈페이지 캡처.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브램홀은 2012년 환자로 만났던 여성 피온 머피와 공저로 소설을 창작, 웹사이트를 통해 ‘메스(수술용 칼 이야기)’를 연재했다.

이들이 쓴 소설 ‘레터맨(The Letterman)’은 브램홀처럼 이식 수술 중 환자의 장기에 자신의 이니셜을 새긴 의사를 주인공으로 설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