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살아난 매운맛 농심, 1승 신고

‘드레드’ 이진혁 맹활약

LCK 제공

시즌 첫 경기에서 충격의 패배를 당한 농심 레드포스가 특유의 매운 맛을 살린 플레이로 시즌 1승 신고에 성공했다.

농심은 1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를 2대 0으로 꺾었다.

한화생명과의 시즌 첫 경기에서 다소 해매는 듯한 인상을 줬던 농심은 이날 경기에서 완연히 살아난 경기력을 보였다. 특히 ‘드레드’ 이진혁의 활약이 눈부셨다. 그는 탈론, 다이애나를 골라 팀 승리를 견인했다.

농심은 첫 세트에서 빈틈없는 경기력으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초반 라인전 양상에서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졌으나 골드에서 농심이 소폭 앞서갔다. 리브 샌박은 드래곤 버프 3스택을 스트레이트로 쌓으며 후반을 도모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도리어 농심의 조합상 강점이 뚜렷해졌다. 전투마다 와르르 무너진 리브 샌박은 시나브로 내셔 남작 버프를 허용하며 넥서스 지키기에 실패했다.

분위기를 탄 농심이 다음 세트에서 보다 강렬한 인상의 경기력으로 승리를 쟁취했다. 농심은 이른 시간 상체에서 킬 포인트를 올리며 앞서나갔다. 오브젝트를 두고 벌어진 합류전에서 농심은 일방적으로 승리를 따냈다. 드래곤 버프 역시 농심의 차지였다.

농심은 24분경 내셔 남작 버프를 가볍게 챙기며 승기를 잡았다. 이후 한 라인으로 한점 돌파한 농심은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며 일찍이 게임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