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드레드’라는 닉네임에 거는 기대

LCK 제공

관계자들 사이에서 늘 ‘기대’의 아이콘으로 평가돼온 ‘드레드’ 이진혁이 “올해 저희 라이너가 워낙 쟁쟁하다. 제가 잘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진혁이 정글러로 활약한 농심은 1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를 2대 0으로 꺾었다.

한화생명과의 시즌 첫 경기에서 다소 해매는 듯한 인상을 줬던 농심은 이날 경기에서 완연히 살아난 플레이로 가볍게 승리를 챙겼다.

특히 ‘드레드’ 이진혁의 활약이 눈부셨다. 그는 탈론, 다이애나를 골라 팀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이진혁은 “제가 더 잘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각오를 다졌다. 다음은 인터뷰 일문일답이다.

-시즌 첫 경기에서 패한 후 따낸 귀한 승리다. 두 세트 연속 PoG를 얻었다. 본인 경기력 만족하는지.
“첫 세트는 개인적으로 아쉬운 플레이가 많았다. 두 번째는 게임이 되게 잘 풀렸던 것 같다. 1세트 탈론을 할 때 처음에 안 죽어도 되는데 죽어버려서 상대 미드(조이)가 킬을 먹는 바람에 아쉽게 됐다. ‘비디디’ 곽보성에게 미안했다. 2세트 다이애나를 할 땐, 전 경기보다 나아진 모습을 보여준 거 같아서 만족한다.”

-탈론, 다이애나를 골라 인상적인 활약을 폈다. 근래 흔하게 나오는 챔피언은 아닌데. ‘육식형 정글러’에겐 꼭 맞는 옷 같았다.
“정글이 후픽으로 나오다보니 남은 게 딱히 없었다. 그래서 그런 선택을 하게 됐는데, 결과적으론 만족스러운 플레이를 했다.”

-시즌 첫 경기인 한화생명전의 패배 원인을 돌아본다면.
“합이 되게 안 맞았던 거 같다. 그리고 개인 별로 기량도 아쉬웠던 것 같다. 저 역시 아쉬운 플레이를 했다.”

-각각 다른 팀에 있던 다섯 선수가 모였다. 합을 맞추는 데 아무래도 어려움이 있을 거 같은데.
“서로 배려하면서 잘 맞춰가야 할 것 같다. 오늘은 괜찮은 편이었던 것 같다. 라이너들이 잘 버텨주면서 저도 편하게 잘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직전 팀에서 콜을 맡았던 선수가 여럿 있는데, 누가 주도적으로 하는지.
“여럿이 번갈아가면서 하는데, 제가 많이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서로 간에 의견도 갈리기도 하지만, 제가 통합해서 결단을 내리려고 많이 노력하고 있다.”

-몇 년 간 ‘드레드’라는 닉네임에 대한 기대는 항상 있었던 것 같다. ‘올해는 다르다’라는 걸 보여줄 수 있을지.
“올해는 저희 라이너가 워낙 쟁쟁하다. 제가 더 잘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제가 잘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거라 본다.”

-이번 스프링 시즌 목표가 있다면.
“순위는 딱히 없고, 작년보다 더 잘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는 게 목표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를 자유롭게 해 달라.
“팬들의 응원이 있기에 프로 생활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