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KT 첫승 신고… 광동 2연패 최하위로

LCK 제공

KT가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광동은 2연패에 빠졌다.

KT 롤스터는 1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광동 프릭스를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1승 1패가 된 KT는 중상위권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광동은 시즌 시작 후 2연패에 빠지며 최하위로 내려섰다.

KT는 이날 손이 풀린 듯 짜임새있는 플레이로 승리를 쟁취했다. 첫 세트에서 KT의 톱라이너 트린다미어(라스칼)가 극초반 킬을 따낸 뒤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광동이 영리한 인원 배치로 타워를 잇달아 철거하며 골드 차이를 만회했지만 잘 큰 트린다미어의 사이드 푸시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21분경 내셔 남작 버프를 깜짝 사냥한 KT는 광동의 타워를 차분히 철거해나가며 숨통을 조였다. 답답했던 광동은 한 차례 과감하게 치고 나갔다가 몰살당하고 말았다. 두 번째 내셔 남작까지 차지한 KT는 가볍게 상대 넥서스를 무너뜨렸다.

다음 세트도 KT가 이겼다. 이번에도 KT가 탑과 바텀에서 킬을 먼저 따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광동은 포탑 방패 채굴을 하며 골드 차이가 크게 벌어지는 것을 막았지만 드래곤 버프는 스트레이트로 KT가 쌓다가 영혼까지 챙겼다.

세트(라이프)의 신출귀몰 활약에 광동은 움직임에 큰 제약을 받았다. 29분경 장로 드래곤 싸움에서 KT가 대승을 거두며 승기를 잡았다. 내셔 남작 버프까지 두룬 이들은 시나브로 타워를 철거하며 과동을 궁지로 몰아넣었다. KT는 가볍게 두 번째 넥서스를 파괴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