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최대 3m 쓰나미 경보·23만명 피난 지시…美 서부도

“남태평양 통가 근처 해저 화산 분출 영향”

일본 기상청이 공개한 기상 위성 촬영 사진. 지난 15일 남태평양 국가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보인다. 뉴시스

남태평양 통가 근처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분출의 영향으로 일본에 5년여 만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미국 서부 해안 전역과 하와이도 쓰나미 경보를 내리며 해변 접근을 금지했다.

일본 기상청은 16일 0시15분 일본 남서부 일부 섬에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해일)가 관측될 수 있다는 경보를 발령했다. 이와 관련해 전국 7개 현 약 23만명에게 피난 지시가 내려졌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일본 오키나와와 규슈섬 사이에 있는 아마미 군도나 도카라 열도 일대에 최대 3m의 쓰나미가 밀려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홋카이도에서 오키나와까지 태평양에 접한 나머지 연안 지역에는 쓰나미주의보가 발령됐다.

일본 기상청은 이후 16일 오전 2시54분 혼슈 북동부 이와테 현에 발령한 쓰나미주의보를 쓰나미경보(예상 높이 3m)로 상향 조정했다.

일본 NHK의 보도에 따르면 아마미시 고미나토에서는 이미 전날 오후 11시55분 1.2m 높이의 쓰나미가 확인됐다. 아마미시는 모든 주민에게 높은 곳으로 피난하라고 당부했다.

이와테현 구지항에서는 오전 2시26분 1.1m의 쓰나미가 관측된 이후 수위가 상승 중이며 곳곳에서 1m 안팎의 쓰나미가 확인되는 상황이다.

일본 총리관저는 쓰나미에 대비해 위기관리센터에 관저연락실을 설치했다. 일본에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것은 2016년 11월 후쿠시마현 앞바다에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후쿠시마현과 미야기현에 발령한 후 5년여 만이라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일본에서는 1960년 발생한 칠레 지진의 영향으로 약 하루 뒤에 1∼4m 높이의 쓰나미가 도달해 140여명이 희생된 적이 있다.

이번 쓰나미는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 바다에서 한국시간으로 15일 오후 1시10분쯤 해저화산이 분화한 영향이다.

여파는 태평양을 접한 미국 서부 해안 전체에도 미쳤다.

미국 국립기상청(NWS)은 1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오리건, 워싱턴, 알래스카주에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고 AP통신과 CNN방송 등이 보도했다.

기상청은 쓰나미 경보가 캘리포니아주 남부부터 알래스카주 알류샨 열도까지 해당하며 파도 높이가 최대 60㎝에 이를 것이라고 예보했다. 또 강한 이안류(역파도)가 형성되고 해변이 범람할 것이라며 “해변과 항구, 정박지에서 벗어나라”고 경고했다.

캘리포니아주 남부 전역의 해변과 부두는 폐쇄됐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도 쓰나미 경보와 함께 해변 접근 금지령을 내렸다.

앞서 쓰나미 경보가 내려진 미국 하와이주에선 카우아이 등 일부 지역에서 50∼80㎝ 높이의 파도가 관측됐으나 현재까지 피해 상황은 없다.

하와이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섬 전체에 경미한 범람만 있었다는 점에 안도한다”고 말했고, 하와이 비상관리 당국은 “해일 또는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호주 동쪽 남태평양 제도의 미국령 아메리칸 사모아에도 쓰나미 경보가 내려져 해안가 주민들이 고지대로 대피했고, 현재 경보는 해제된 상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