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서도 확인된 남태평양 통가 해저 폭발 규모 [영상]

US_Stormwatch 트위터 캡쳐

남태평양 통가 근처 해저 화산이 폭발하면서 통가를 비롯한 일본 남서부 해안, 미국과 남미 서부 해안 일대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15일(현지시간) AP와 AFP 등에 따르면 이날 통가의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 해역에 있는 화산이 분출했다. 이날 화산 분출은 최소 8분 동안 이어졌다. 통가 당국에 따르면 화산 폭발 당시 분출물이 20㎞ 상공까지 치솟고 반경 260㎞ 지역에 영향이 간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현재 통가 지역 인터넷, 통신 등이 끊겨 현지 실시간 피해 상황이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위성에서 촬영된 영상을 통해 이번 해저 화산 폭발의 규모가 가늠된다.

당시 화산 폭발 장면은 우주에서도 관측됐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이 공개한 Himawari-8 satellite 촬영 영상 캡쳐.

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위성사진을 보면 통가 인근 바다에서 버섯구름이 솟아오르며 가스와 화산재가 수킬로미터 상공까지 내뿜었다.

폭발이 일어나고 순식간에 버섯구름과 화산재가 주변 지역으로 퍼져나갔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이 공개한 Himawari-8 satellite 촬영 영상 캡쳐.

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이 공개한 Himawari-8 satellite 촬영 영상 캡쳐.

통가 해저 폭발 여파로 일본 기상청은 16일 0시15분 일본 남서부 일부 섬에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해일)가 관측될 수 있다는 경보를 발령했다. 이와 관련해 전국 7개 현 약 23만명에게 피난 지시가 내려졌다. 태평양을 접한 미국 서부 해안 전체에도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다.

미국 국립기상청(NWS)은 1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오리건, 워싱턴, 알래스카주에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고 AP통신과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기상청은 쓰나미 경보가 캘리포니아주 남부부터 알래스카주 알류샨 열도까지 해당하며 파도 높이가 최대 60㎝에 이를 것이라고 예보했다. 또 강한 이안류(역파도)가 형성되고 해변이 범람할 것이라며 “해변과 항구, 정박지에서 벗어나라”고 경고했다.

호주 동쪽 남태평양 제도의 미국령 아메리칸 사모아에도 쓰나미 경보가 내려져 해안가 주민들이 고지대로 대피했고, 현재 경보는 해제된 상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