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41.4% 李 36.2%…安, 9.6% 다시 한자릿수 [KSOI]

尹-李 오차범위 내 접전
尹, 전주보다 6.2%p↑…4주만에 오차범위 내 역전
20대 지지율 큰 폭 상승

왼쪽 사진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급등세를 보이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은 큰 폭으로 떨어졌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4~15일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조사해 16일 공개한 결과에서 윤 후보 지지율은 전주 대비 6.2% 포인트 상승한 41.4%를 기록했다. 이 후보는 1.4% 포인트 하락해 36.2%로 집계됐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지지율이 전주(15.1%) 대비 5.5% 포인트 하락한 9.6%였다.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 내인 5.2% 포인트다. 전주(1월 7~8일) 조사에서 이 후보는 37.6%, 윤 후보는 35.2%를 기록했었다.

이 후보는 이 기관에서 실시한 지난 12월 17~18일 조사부터 전주 조사까지 4차례 오차 범위 내 우위를 보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오차 범위 내에서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 후보가 40%를 웃돈 것도 지난해 12월 10~11일 조사에서 42.0%를 기록한 이후 5주 만에 처음이다.

특히 연령별로 20대에서 윤 후보가 45.8%의 지지율을 보이며 이 후보(16.9%)를 압도했다. 안 후보의 20대 지지율은 15.8%였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3.6%, 새로운 물결의 김동연 대선 후보는 0.9%의 지지율을 보였다.

이번 대선을 ‘정권심판론’(현 정권 국정운영 심판을 위해 야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으로 보는 이들은 50.3%, ‘정권 재창출론’(안정적 국정운영과 연속성을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으로 보는 응답자는 36.5%였다.

조사 방식은 무선 휴대전화 자동응답 전화조사(ARS) 100%로 응답률은 8.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