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화 사려고 역주행까지… 나이키 ‘오픈런’ 아수라장

운동화를 사기 위해 고객들이 우르르 뛰어가고 있다. 유튜브 캡처

선착순으로 판매되는 정가 17만9000원의 나이키 골프화를 사기 위해 수십명의 사람들이 에스컬레이터를 역주행하는 등 아찔한 상황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4일 한 유튜브 채널에는 ‘대구 신세계 나이키 조던 골프 오픈런 영상(중국 아님)’이란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1분 분량의 해당 영상에는 대구 신세계백화점의 오픈과 동시에 사람들이 건물 2층에 위치한 나이키 골프용품 판매장으로 몰리는 모습이 담겼다. 선착순으로 판매되는 나이키 골프화 ‘에어 조던 1로우’를 사려는 이들이었다.

이날 나이키는 전국 40여개 매장에서 판매 가격이 17만9000원인 ‘에어 조던1 로우 골프’ 스니커즈를 선착순으로 판매했다. 해당 매장에는 당일 100켤레의 골프화가 입고됐다.

이를 구매하기 위해 많은 이들은 역주행 방향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는 등 위험한 행동까지 마다하지 않았다.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좀비 실사판” “너무 무섭다”라며 혼비백산한 상황을 전했다.

에어조던 1 로우 골프 시카고 색상. 하입비스트

‘나이키 오픈런’ 상황을 본 누리꾼들은 “좀비 영화 같다” “에스컬레이터 역주행은 너무 위험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선착순으로 판매한 나이키의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판매된 신발은 ‘에어 조던 로우’ 시리즈 골프화다. 해당 상품이 출시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자 애초 예약을 통해 발매하려던 나이키코리아는 예약금지 조처를 내렸고, 각 매장에는 ‘컬러별 1인 1켤레’ ‘매장방문 구매’ ‘예약 및 계좌이체 불가능’ 등 공지사항이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