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尹, 사시 9수 했는데 대선 재수쯤이야”

SNL출연 秋 “尹, 실력부터 갖추고 나오길”
‘멸콩 논란’에 “尹, 군대 안 다녀와”
“安, 이번만큼은 철수하지 말고 완주”

SNL코리아 시즌2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사법시험 9수도 하셨는데, 대선 재수 다 괜찮지 않냐”고 비꼬았다.

추 전 장관은 지난 15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SNL코리아 시즌2’의 정치 풍자코너 ‘주 기자가 간다’에 출연해 윤 후보를 향해 “준비해서 실력이 갖춰지면 그때 나오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프로그램에서 윤 후보에 대한 쓴소리를 쏟아냈다. 그는 ‘멸공 릴레이’에 동참한 윤 후보에게 “마트에서 ‘멸콩(멸공) 놀이’ 하시고 (북한에) 선제타격해야 되겠다고 하시는데 그게 다 ‘나는 상관없고 국민은 위험에 빠져도 어쩔 수 없어’ 이런 마음이라면 대선놀이 그만하셔야 될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멸콩(멸공)하는 분들이 다 군대에 안 갔다”면서 “TV 프로그램 보니까 군대 입대해서 훈련도 하는 쇼가 있더라. 쇼를 좋아하시니까 그런 TV 프로그램에 출연시켜서 군대 맛을 좀 보게 하는 게 어떠냐”고 주장했다. ‘멸공’ 논란을 촉발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체중 초과로, 윤 후보는 부동시로 군 면제 판정을 받았다.

추 전 장관은 윤 후보와 단일화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를 향해서는 “이번만큼은 철수하시지 마시고 끝까지 완주하시기 바란다”며 “필요하시면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 의원님을 보내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던 이른바 ‘윤석열 종아리짤’에 대해선 “한석봉 어머니가 생각나지 않느냐”며 “검찰이 손에 든 칼을 내가 이길 순 없다. 그러니까 사랑의 매를 들어야되겠구나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를 제외하고 종아리를 때리고 싶은 사람을 묻는 말엔 “안 후보”라고 답했다.

사회자가 추 전 장관의 행보가 오히려 야권에 도움을 주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을 풍자하며 마음에 드는 별명으로 ‘윤석열 선대위원장’ ‘윤석열 핵심 관계자(윤핵관)’ ‘민주당 엑스맨’ ‘추미애국보수’ 중 하나를 고르라고 하자, 추 전 장관은 “마음에 드는 게 없는데. 다 나랑 안 맞는데”라면서도 “윤핵관을 고르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전과 4범 논란’에 대해 “들어보면 불가피한 사정들이 있더라”고 감쌌다. 부인 김건희씨 학력·이력 위조 논란 등이 있는 윤 후보와 이 후보를 비교하는 질문엔 “실수로 볼 수 있는 것과, 아주 비윤리적이고 저질러선 안 되는 범죄를 저지르고 법기술을 통해서 교묘히 빠져나가 전과 기록이 없는 사람과는 구분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이긴다, 된다”라면서 “이제까지처럼 이대로 쭉 가시면 파이팅, 희망이 있다”고 응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