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미투,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지난해 1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인 김건희씨가 ‘미투(Me too·성폭력 고발 운동)’와 관련해 “미투가 터지는 것이 다 돈을 안 챙겨 주니까 터지는 것 아닌가”라고 발언했던 사실이 16일 드러났다. 김씨의 부적절한 발언 육성이 공개되면서 대선이 더욱 혼탁한 상황으로 전개된다는 우려가 높다.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이날 김씨와 강성 진보 성향 매체 서울의소리 기자 이명수씨 사이에 이뤄진 통화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김씨는 미투 사례를 언급하며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라며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지잖아, 여기는”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보수는 돈 주고 해야지, (진보처럼) 그러면 안 된다”며 “그러니 화를 당하지, 여자들이 무서워서”라고 주장했다.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실형이 확정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해서도 “나는 안희정이 불쌍하더만, 솔직히”라며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안희정 편이야”라고 두둔했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연합뉴스

김씨는 남편 윤 후보가 검찰총장 당시 주도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김씨는 “조국 수사를 그렇게 펼칠 게 아닌데, (여권이) 조국 수사를 너무 많이 공격했지”라며 “그래서 검찰하고 이렇게 싸움이 된 거지”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조국 수사를) 빨리 끝내야 한다는데 계속 키워가지고.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윤 후보를)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거야. 보수가 키워줬겠나”라고 반문했다. 김씨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언급하며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보수야. 진보가 아니라”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방송 직후 “후보자의 배우자가 정치나 사회 현안에 대해 본인이 가진 관점을 드러내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없다”고 엄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식적인 반응을 내지 않고 신중한 스탠스를 취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