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아닌 건 확실하네”…김건희 녹취 ‘뜻밖의 해명’ 효과?

MBC '스트레이트' 방송화면 캡처

1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음파일’을 통해 김씨가 ‘접대부 쥴리설’ ‘검사 동거설’ 등 과거 사생활 관련 루머에 대해 밝힌 육성이 공개되면서 온라인에서는 뜻밖의 해명 방송이 됐다는 반응이 나왔다.

김씨는 수개월간 연락하며 누님-아우로 부르는 관계가 된 유튜브 ‘서울의 소리’ 소속 이명수씨와의 통화에서 이른바 ‘쥴리’ 관련 질문에 당황하거나 망설이는 기색 없이 자신의 생각을 술술 털어놨다. 두 사람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총 52차례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이씨가 ‘쥴리’ 의혹에 대해 묻자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그는 “시끄러운 곳을 싫어한다. 난 영적인 사람이라 그럴 시간에 차라리 책 읽고,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난 클래식만 듣는 사람”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쥴리 의혹을 실명으로 증언한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 등을 향해 “앞뒤가 안 맞는 게 많다. 왜냐하면 나는 쥴리를 한 적이 없기 때문”이라며 “그쪽에서 말하는 게 계속 오류가 날 것”이라고 자신했다.

유부남 검사와의 동거설에 대해선 “내가 뭐가 아쉬워서 유부남과 동거를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우리 엄마가 자기 딸을 유부남에게 팔겠냐. 내가 어디 가서 왔다 갔다 굴러다니는 애도 아니고. 명수(기자) 같으면 자기 딸한테 그렇게 할 수 있냐. 우리 엄마가 돈도 많고 뭐가 아쉬워서 딸을 파나.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부인했다.

해당 검사랑 체코에서 찍은 여행 사진이 있다는 말에는 “사진을 받았다고? 입수하면 어때, 상관없는데. 그거 우리 다 패키지 여행으로 놀러 간 거다. 오히려 더 좋지. 사람들하고 다 찍은 건데”라고 말했다. 이어 “사모님도 다 안다. 원래 사모님이 가려고 했다가 미국 일정 때문에 못 간 거다. 괜찮아 상관없다. 오히려 사진 내놓으면 더 좋다. 무슨 밀월여행 간 줄 안다. 그거 패키지 여행으로 다같이 간 것”이라고 자신 있어 했다.

방송 이후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국민의힘 해명 보고는 안 믿었는데 김건희가 직접 말하니까 믿어지네”, “본격 해명 방송이었다” “이 방송으로 쥴리가 아닌 건 확실해진 것 같다” 등의 반응이 줄을 지었다.

친이재명 성향의 커뮤니티에서조차 “쥴리 아니라는 설득력을 오히려 강화시켜줬다” “MBC 장난하냐. 쥴리 안 했다는 거, 동거 안 했다는 거 대변해주나”라는 반응이 나왔다. 일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자들은 ‘스트레이트’ 시청자 게시판에 ‘김건희 해명방송이냐’는 항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유창선 시사평론가도 이날 밤 페이스북에 “오늘 방송 보고 분명해진 것은 김건희는 쥴리가 아니다, 동거설은 사실이 아니다, 그 두 가지가 분명해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기본적으로 MBC라는 공영방송이 함정을 파고 접근해서 얻어낸 녹음을 건네받아 이런 방송을 내보낸 것 자체가 부끄러운 일”이라며 “무슨 중대한 범죄행위 저지른 사실이라도 담겨 있는 줄 알았다. 대체 일요일 저녁시간에, 김건희가 사적으로 무슨 대화를 나누었고 무슨 시시콜콜한 얘기를 주고받았는지를 국민들이 알아야 할 이유가 무엇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전파낭비요 시간낭비였다”고 비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