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김건희 통화? 본인관점 얘기한것…뭐가 문제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사진)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방송을 통해 공개된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내용에 대해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보도한 내용을 봤다”며 “방송에서 정확히 어떤 부분이 문제 되는지를 조금 더 명확하게 지적했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방영 전부터 논란이 됐던 것에 비해 방송에서 어떤 점을 비판하려는 것인지 드러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이 대표는 “다음 주에도 MBC에서 보도예정이라고 하니, 다음 주에는 정확히 어떤 부분이 어떤 이유로 문제되는지도 언론사의 관점을 실어 보도하면 시청자의 이해가 더 쉬울 것 같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그는 “우선 후보자의 배우자가 정치나 사회 현안에 대해 본인이 가진 관점을 드러내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없다”며 “특히 보도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는 여러 사안이나 인물에 대해서 편하게 평가하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거과정에서 가족만큼 후보자를 생각하고 노력하는 사람이 없기에 모든 단위의 선거에서 가족의 역할은 중요하다”면서 “후보자의 배우자가 본인에게 과도한 의혹을 제기하는 매체들에 대해서 지적하고, 조언을 해주는 사람들에 대해서 감사를 표하고, 캠프를 구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인사를 영입하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이날 밤 김씨가 지난해 7~12월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소속 이명수씨와 사전 통화한 내용을 방송했다. 이날 방송된 통화에서 김씨는 이씨에게 대선캠프 구성 및 운영에 대해 조언을 구하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각종 정치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