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저화산 폭발…1만㎞밖 해안 2명 익사 “파도 비정상적”

위성이 포착한 남태평양 해저화산 폭발 장면. 로이터연합뉴스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에서 해저화산이 폭발한 이후 1만㎞ 넘게 떨어진 페루 태평양 연안에도 높은 파도가 치면서 2명이 익사했다.

페루 경찰은 1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북부) 나이람프 해변에서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며 “파도가 비정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이 지역 해변에서의 해수욕은 금지됐다.

페루 재난 당국도 “전날 통가 화산활동의 영향으로 페루 해안에 비정상적인 파도가 발생했다”며 어업과 해상 레저활동 중단 등을 권고했다.

해저화산 폭발 후 쓰나미로 침수된 美 서부 해안가 주차장. AP연합뉴스

재난 당국에 따르면 현재 북부 해안을 중심으로 15개 항구가 임시 폐쇄된 상태다. 일부 해안 지역에선 상점과 주택에도 파도가 들이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페루 남쪽 칠레 차냐랄 해안에서도 전날 1.74m의 높은 파도가 관측됐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전날 통가 수도 누쿠알로파에서 북쪽으로 65㎞ 떨어진 해저 화산이 분화하면서 일본과 호주 등은 물론 미주 대륙의 태평양 국가들도 쓰나미 가능성에 비상이 걸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