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건희 7시간 통화’ 공개, 특별한 의견 없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 사진)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방송에 대해 “특별한 의견이 없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16일 강원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방문 일정 중 하나인 속초 조양감리교회 예배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답했다.

민주당 역시 공식 대응을 자제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방송 전부터 “공보단은 입장을 내지 않을 것”이라고 공지했다. 국민들이 방송을 보고 알아서 평가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날 저녁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김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측과의 ‘7시간 통화’ 녹취 일부를 방영했다.

김씨는 통화에서 조국 사건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사건으로 촉발된 미투 등 정치 현안 전반에 대해 거침없는 견해를 밝혔다. 그간 정치권에서 돌던 모 검사와의 동거설, 유흥업소 접대부로 일했다는 ‘쥴리’ 의혹 등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고 적극 반박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