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기시다 21일 첫 화상정상회담…중국 및 북한 문제 의제 오를 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화상 정상회담을 한다. 기시다 총리 취임 이후 첫 정상회담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 성명을 내고 “화상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정부와 경제, 국민의 유대 심화할 것”이라며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의 평화와 안보, 안정의 주춧돌인 미·일 동맹 힘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에 대한 공동의 비전을 증진하는 데 협력하기를 고대한다. 코로나19 퇴치, 기후위기 해결, 신기술 등에 대한 긴밀한 협력을 확대하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의 비공식 협력체 ‘쿼드’를 통한 협력 확대도 언급했다.

이번 회담은 대중국 견제와 대북 공조 등 문제가 주된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중국을 견제할 때 사용하는 ‘자유롭게 개방된 인도·태평양’이라는 표현을 성명에 직접 거론했다. 최근 북한의 무력시위가 이어지는 상황이어서 이에 대한 논의도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