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제적십자사 “통가, 화산 피해 주민 8만명 추산”

인구 10만5000여명 섬나라
사상자 집계 이틀째 불가
“주민 인도적 지원 시급”

통가 정부가 공개한 해저 화산 폭발 인공위성 사진. 통가훙가하파이화산은 지난 15일 오후 5시26분 분화했다. EPA연합뉴스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로 해저화산 폭발과 쓰나미가 직격했지만 이에 따른 인명피해 규모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 국제적십자사연맹은 피해를 입은 인원만 8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국제적십자사연맹의 케이티 그린우드 태평양 대표단장은 17일(현지시간)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에서 “화산 분출, 쓰나미, 가옥 침수 등으로 통가에서 최대 8만명이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추측한다”며 “통가에서 연락이 정상적으로 닿지 않고 있다. 주민들을 위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통가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 해역에 위치한 해저 화산 통가훙가하파이화산은 지난 15일 오후 5시26분 분화했다. 이때 분출한 화산재는 반경 260㎞ 떨어진 지점까지 날아들었다. 통가 해안지역은 모두 쓰나미에 휩쓸린 것으로 추정된다.

통가는 인구 10만5000여명의 섬나라다. 이틀 전 해저화산 분출로 인한 사상자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국제적십자사가 추산한 피해 규모는 전체의 70%를 넘는 규모다. 통신까지 두절된 통가에서 가옥 파괴·침수, 화산재 오염에 따른 식수난이 발생한 것으로만 전해졌다.

호주와 뉴질랜드 등 주변국은 지원을 약속하는 동시에 인명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제드 세셀자 호주 국제개발·태평양 장관은 이날 호주 ABC방송에 출연해 “통가 일대 도로와 시설에 상당한 피해가 발생했다. 다만 대규모 사상자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며 “통가 주변 섬들에서 들어오는 정보가 매우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